무등일보

양림동 주차걱정은 '홀짝'을 기억하세요

입력 2020.04.22. 12:01 수정 2020.04.22. 12:01 댓글 0개
주차홀짝제 도입
위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함이며, 해당 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음.사진=뉴시스DB

양림동 근대역사문화 마을을 찾는 탐방객 증가로 교통 혼잡이 수시로 빚어지고 있는 양림동 백서로 및 오기원길 구간에 '주차 홀짝제'가 도입된다.

남구는 21일 "양림동 근대역사문화 마을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주차 공간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이 일대에 대한 불법 주·정차 근절 및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늦어도 오는 6월부터 '주차 홀짝제'를 실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주차 홀짝제가 도입되는 구간은 남광주 시장 방향에서 양림동으로 진입하는 양림교 입구부터 펭귄마을 앞 오거리까지 백서로 120m 구간과 최근 카페와 상가 건물이 들어선 오기원길 250m 구간이다.

이에 따라 남구는 주차 홀짝제 시행을 앞두고 다음 달부터 홀수일과 짝수일로 나눠 도로 한쪽 측면의 주·정차 허용을 알리는 LED 표지판을 설치할 방침이다.

주차 홀짝제 시행 구간 출발점과 끝나는 지점에는 각각 지주형 전광판이 설치되고, 중간 지점에도 가로등 형태의 전광판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진·출입로와 모서리 부분은 불법 주·정차시 곧바로 단속하는 주·정차 금지 구역으로 지정, 도로면에 황색 복선과 함께 시선 유도봉을 설치해 불법 주·정차가 이뤄지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남구 관계자는 "양림동을 방문하는 관광객 및 거주민들의 주차공간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안정적인 주차 공간 확보를 통해 골목상권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주차 홀짝제'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두리기자 duriduri4@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