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뜨거운 사전투표 열기···역대 최고치 찍나

입력 2020.04.10. 13:20 댓글 0개
19대 대선보다도 0.18%p↑…역대 최고치 기록 가능성
전남 9.61%로 최고…코로나19 타격에 대구 4.81% 최저
[서울=뉴시스]4·15총선 사전투표가 개시된 가운데 10일 오후 1시 현재 전국 평균 투표율은 5.98%로 집계됐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4·15 총선 사전투표가 개시된 가운데 10일 오후 1시 현재 전국 평균 투표율이 역대 전국선거 동시간대 가운데 가장 높은 5.98%로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사전투표 첫날인 이날 오후 1시 기준 전국 4399만4247명의 유권자 중 262만9298명이 참여해 5.98%의 투표율을 기록 중이다.

사전투표 제도가 전국 단위 선거에 처음 적용된 2014년 6·4 지방선거 이후 동시간대 가장 높은 수치다.

오후 1시 기준으로 지난 2017년 19대 대통령 선거 당시 5.80%를 기록했던 것보다도 0.18%포인트 높다. 통상 총선보다 대통령 선거의 투표율이 높은 것을 고려하면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을 기록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는 최근 선거에서 사전투표 참여율이 상승 추세에 있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사람이 많이 몰리는 본투표보다는 사전투표를 택하는 유권자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016년 국회의원 선거 당시 동시간대 투표율이 2.72%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2018년과 2014년 지방선거의 경우는 각각 4.61%, 2.51%였다.

지역별로 전남이 9.61%(15만3140명)로 가장 높은 사전투표율을 기록 중이며 전북 8.97%(13만8334명), 광주 7.60%(9만1816명), 강원 7.10%(9만4017명), 경북 7.02%(16만173명), 세종 6.92%(1만8214명)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일인 10일 오전 서울 여의동주민센터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하고 있다. 2020.04.10. chocrystal@newsis.com

이어 경남 6.25%(17만6337명), 충북 6.23%(8만4409명), 충남 6.03%(10만7426명), 대전 6.01%(7만4413명), 제주 5.95%(3만3045명), 서울 5.82%(49만3496명), 부산 5.47%(16만1765명), 인천 5.30%(13만2551명), 울산 5.29%(5만409명), 경기 5.06%(56만34명) 등의 순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대구는 4.81%(9만9719)로 가장 낮은 사전투표율을 기록하고 있다.

사전투표는 이날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

별도의 신고를 하지 않아도 거주지와 관계없이 본인의 주민등록증이나 여권,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을 지참해 투표소로 가면 된다. 전국 사전투표소 위치는 선관위 홈페이지나 포털 사이트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생활치료센터에 격리된 이들을 위한 사전투표소도 8곳 마련됐다. 서울 1곳, 경기 1곳, 대구 1곳, 경북 5곳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