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방사광가속기를 나주로'호남권 유치위원회 공식 출범

입력 2020.04.09. 15:34 수정 2020.04.09. 15:49 댓글 0개
DJ 센터서 유치위원들 결의 다져
전방위 유치활동 대대적 전개 나서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이 9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왼쪽부터) 범희승 아시아핵의학협력회의 의장, 이기학 전 원광대 나노과학기술연구소장, 최용국 한국과총 광주전남지역연합회장, 조환익 전 한전사장, 김영록 전남지사, 김도종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이사장, 박기영 순천대학교 대학원장, 박동욱 전 한국광기술원장,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 등이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다짐하고 있다.전남도 제공

광주시와 전남도, 전북도 등 호남권 3개 시도가 1조원대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해 전방위적 유치활동에 나선다.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위원회는 9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출범기자회견을 갖고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대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영록 전남지사, 조환익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 김도중 전북 창조경제혁신센터 이사장, 박동욱 전 한국광기술원장, 최용국 한국과총 광주전남지역 연합회장, 박기영 순천대학교 대학원장, 범희승 아시아 핵의학 협력회의 의장, 이기학 전 원광대학교 나노과학기술소장 등이 참석했다.

호남권 유치위원회는 호남권 3개 광역단체장과, 현역 국회의원, 언론사 대표, 향우회장, 시민사회단체 대표, 대학 총장, 상공회의소 회장, 기업체 대표, 과학기술 관련 국책연구기관장 등 200여 명으로 구성됐다.

공동위원장은 조환익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 우윤근 전 주러시아대사, 김도종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이사장, 박동욱 전 한국광기술원장,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가 맡는다.

유치활동을 실질적으로 주도할 집행위원장은 양문식 한국과학기술총연합회 전북지역연합회장, 최용국 한국과학기술총연합회 광주전남지역연합회장, 박기영 순천대학교 대학원장, 범희승 아시아 핵의학 협력회의 의장이 나선다.

호남권 유치위원회는 방사광 가속기 부지 확정시까지 호남권 유치 의지 역량 결집을 위해 유치 당위성에 대한 대국민·대정부 홍보를 강화하고, 민간차원의 유치 지원 활동을 펼치게 된다.

또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를 상대로 지속적인 유치 건의에 나서고, 기업체·연구기관 등 각계각층의 유치 분위기 확산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김영록 지사는 "호남권은 에너지 연관기업이 집적해 있고 안정적인 지반과 미래 확장 가능성 등 최고의 입지조건을 갖춘데다, 전 국토가 2시간 이내 생활권이어서 접근성에도 문제가 없다"며 "노벨상을 배출할 수 있는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위해 과학계와 호남권 600만 시·도민들이 똘똘 뭉쳐 성원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유치위원들은 결의문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호남이 국가 발전을 선도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끄는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해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에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전공대를 중심으로 GIST, 전남대, 전북대 등 호남권 대학과 방사광가속기의 연계로 첨단 연구 역량이 높아져 미래 핵심기술을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광주의 AI·자동차, 전북의 농업 바이오·탄소, 전남의 에너지신소재·의료 바이오 등 호남권 핵심산업이 크게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들은 "방사광가속기가 호남권에 유치되면 전국이 과학기술 경쟁력을 고르게 확보할 수 있어, 과학기술 분야에서 문재인 정부가 지향하는 국가 균형발전 실현의 큰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한전공대와 연계해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유치하기 위해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과기부 등에 국가정책 반영을 적극 건의하는 등 올해 도정 최대 핵심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