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日스포츠계 도쿄올림픽 연기이후 불안감 고조

입력 2020.04.09. 15:35 댓글 0개
유도연맹 집단감염·조직위 재택근무
[도쿄=AP/뉴시스]7일 일본 도쿄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7일 저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급증을 막기 위해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2020.04.07.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연기된 이후 일본 스포츠계에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일본 일간 겐다이 디지털은 9일 전 일본유도연맹에 4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4일 연맹에 첫 확진자가 나온 후 수십명이 발열을 호소했다. 절반 정도는 정상 체온으로 회복했지만, 현재 5명이 검사를 한 후 확진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

이어 "올림픽을 무사히, 안전하게 치를 수 있다던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얼마나 엉망이었는지 알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도쿄=AP/뉴시스]25일 일본 도쿄의 오다이바 해양공원 앞에 피어나는 벚꽃 뒤로 오륜 조형물이 보인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보다는 전 세계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을 보고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연기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전화 회담에서 올림픽의 1년 연기를 확정한 바 있다. 2020.03.25.

매체는 올림픽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올해 안에 감염 문제가 종식되지 않으면 올림픽 취소도 현실로 다가올 것이다"고 전했다.

조직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8일부터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경기 단체 관계자는 "새로운 일정에 맞춘 일정 등 문제가 산더미처럼 많은데, 조직위가 재택근무로 대응하기 어렵다. 또한 도쿄 내셔널트레이닝센터와 국립스포츠과학센터의 이용이 중지돼 선수들도 철수를 해야하는 상황이다. 내년 여름을 생각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불안감을 드러냈다.

일본은 도쿄도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확산이 우려 되고 있다. 8일 현재 4768명의 확진자(크루즈선 제외)가 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