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공직자 재산공개]국토부·산하기관 '빅3'···김상균·최기주·허정도

입력 2020.03.26. 10:18 댓글 0개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89억…작년에 이어 1위
【대전=뉴시스】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사진=뉴시스DB)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이 국토교통부·산하기관장 중 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김 이사장은 국토교통부·산하기관장 중 가장 많은 89억639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를 차지했다.

김 이사장의 재산은 전년(82억1626만원) 보다 7억4768만원 증가한 것이다.

상가와 아파트, 복합건물 등 김 이사장 본인과 배우자, 장남이 보유한 건물 가액이 47억886만원이다. 지난해 44억2495만원보다 3억원 가량 늘었다.

김 이사장은 경기 고양시 덕양구, 서울 성동구, 대전 대덕구 등에 상가(2채)와 아파트(1채), 복합건물(1채), 창고(2채) 등을 보유했다. 배우자도 복합건물과 아파트를 1채씩 소유했다.

또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과 평택시 청북읍 어소리 일대에 소유한 토지의 가액이 32억1307만원으로 나타났다.

예금도 13억4145만원에 달했다. 예금은 본인과 배우자, 장남 등이 나눠서 소유한 것으로 작년 보다 2억원 가량 증가했다.

채무는 본인과 배우자, 장남 이름으로 5억1900만원이 있다. 본인 소유의 4500만원 상당의 골프 회원권도 신고했다.

경기도 고양 출신인 김 이사장은 재산을 대부분 물려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이 73억9398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김 이사장의 뒤를 이었다. 국토부 1급 이상 고위공직자 중에선 가장 많은 재산 규모다.

최 위원장(아주대 교통시스템공학과 교수)은 광역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설립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초대 위원장(차관급)이다.

최 위원장은 서울 송파구와 수원시 팔달구에 아파트 2채를 보유했다. 수원 아파트는 부모 거주 목적이라고 밝혔다. 건물가액은 14억2600만원 상당이었다. 이 외에 예금 56억4554만원, 유가증권 1억4560만원, 골프회원권 1억1700만원 등을 신고했다.

3위는 허정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상임감사였다. 그는 54억234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 재산은 22억3099만원이었는데 올해 31억7134만원이 늘어났다. 올해 공직자윤리법이 개정되면서 재산신고 기준이 바뀐 영향이다.

배우자가 보유한 대우중공업 비상장주식 61만7839주가 지난해엔 단가 0원으로 계산됐으나, 올해는 5000원으로 계산돼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LH 관계자는 "청산 절차가 진행 중인 회사의 주식인데 바뀐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신고가액으로 계산돼 재산이 갑자기 늘어난 것처럼 보이는 것"이라며 "실제로 재산이 늘어났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9억246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1년 전에 비해 4697만원 감소한 것이다. 총선 출마로 후원금이 줄어든 영향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