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n번방 사진 갖고 있다" 자수 20대, 음독시도···병원 치료

입력 2020.03.25. 21:50 댓글 0개
【무안=뉴시스】= 전남 무안군 삼향읍 전남경찰청. 2019.01.16. photo@newsis.com

[여수=뉴시스] 류형근 기자 = "텔레그램 'n번방'으로부터 받은 아동 음란물 사진을 갖고 있다"며 경찰에 자수한 20대가 조사를 받던 중 음독한 사실이 확인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25일 전남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11시40분께 A(28)씨가 'n번방'의 성착취물을 가지고 있다며 자수 의사를 밝혔다.

A씨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거돼 불안했다"고 경찰에 진술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또 "인터넷 사이트 등을 통해 성착취물을 본 뒤 호기심이 생겨 텔레그램에 접속했으며 다른 접속자와 대화를 하던 중 사진을 공유했다"고 진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경찰은 A씨의 자필 진술서를 받은 뒤 조사를 시작했으며 휴대전화 등에서 아동 음란물 사진 등 340장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씨는 경찰 조사를 받던 중 청색증 증상을 보였고 "경찰서에 오기 전에 음독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사를 중단하고 119에 연락해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게했다.

A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병원 치료를 마치면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소지한 혐의 등으로 처벌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