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부, 관보에 美대북제재 단체·개인 명단 올리고 주의 당부

입력 2017.08.28. 16:47 댓글 0개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정부는 28일 관보에 미국 정부가 대북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단체와 개인의 명단을 올리고 우리 국민과 기업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정부는 지난 6월29일과 이달 22일 지정한 대북제재 대상과 자금세탁 주요 우려대상을 발표한 바 있다. 명단에 있는 단체는 북한과 거래를 한 중국 단둥 은행과 북한에 금지된 사치품을 밀수하는데 도움을 준 다롄 글로벌 유니티 해운 등 12곳이다. 개인은 위장회사를 설립해 운영한 리홍리와 쑨웨이 등 모두 8명이다.

외교부는 이날 "우리 정부는 미국정부가 지난 6월과 8월 대북 제재 대상과 자금세탁 주요 우려대상으로 지정한 은행을 관보를 통해 게재했다"며 "해당 대상과의 거래를 통한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공고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이번 조치는 우리 국민, 기업과 금용기관이 미 제재대상과 거래함으로써 초래될 수 있는 각종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것"이라며 "미 제재대상과 거래 시 미국 밖에 거주하는 외국인이라도 미 금융시스템 접근 제한, 평판 손상에 따른 불이익을 입을 수 있다"며 "이번 공고를 통해 우리 국민과 기업의 인식을 제공함으로써 그런 상황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yoona@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