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능후 "코로나19 치료에 역점 두고 대구 지원할 것"

입력 2020.02.27. 19:34 댓글 0개
'코로나19 원인은 중국 방문 한국인' 발언 해명하기도
[대구=뉴시스]이은혜 기자 = 27일 오전 대구 남구보건소를 찾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가운데)이 조재구 남구청장으로부터 현장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2020.02.27.ehl@newsis.com

[대구=뉴시스] 이은혜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7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대거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를 방문해 "앞으로는 검체 채취뿐 아니라 치료에 역점을 둔 의료인 지원이 진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박 장관은 대구 남구보건소를 찾아 검체 채취 현황을 점검하고, 현장 애로사항을 들었다. 박 장관과 만난 조재구 남구청장은 "현재 지역 보건인력들은 24시간 근무한다. 굉장히 힘들게 일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보건소 내부를 둘러보고 나온 박 장관은 "대구에 온 공보의 등의 업무수행 과정에서 지원할 게 무엇인지 포괄적으로 논의했다"고 취재진에게 설명했다.

이어 "대구 지역 의료인들이 자체적으로 역량을 모아 어려움 속에서도 잘 협력해주고 계신다"며 "공공의료기관 의료인들이 차출 형태로 200명 정도가 대구에 왔다. 지금도 지속해서 지원이 들어오고 있다"고 했다.

또 지난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중국인뿐 아니라 우리 국민도 검역 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하고 들어올 수 있다"면서 "중국에서 오는 모든 이를 입국 금지하는 게 방역 차원에서 그렇게 실효성 있는 건 아니라는 뜻의 답변을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현장에서는 박 장관의 방문을 두고 볼멘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일부 남구 관계자들은 "코로나19 대응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지원이 빨리 이뤄져야 한다"면서 "업무만으로도 바쁜 곳에 이런 형식적인 방문이 무슨 소용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h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