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인도 '시민권 개정법' 찬반시위 충돌로 35명 사망

입력 2020.02.27. 19:03 댓글 0개
부상자 최소 200명…"시크교도 집단학살 떠올라"
[뉴델리=신화/뉴시스]24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새로운 시민권법 개정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차량에 불을 지르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0.02.25.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인도에서 반(反) 무슬림법이라고 비판받는 '시민권 개정법'(CAA)을 둘러싼 찬반 시위로 사흘 간 35명이 사망하고 2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인디아투데이는 27일(현지시간) 정오 사망자 1명이 추가로 보고되면서 이제까지 총 35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GTB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 병원에서 30명이 또 다른 병원 2곳에서 각 2명과 1명이 사망했다. 델리 경찰서장도 지난 24일 충돌로 목숨을 잃었다. 현지 취재진 일부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폭력 사태에 연루된 106명을 체포했다.

병원에는 비탄에 잠긴 유족들이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GTB병원 관계자는 피해자의 신원이 확인됐느냐는 질문에 "많은 사람들이 확인됐지만 일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알자지라에 따르면 이번 시위는 지난 23일 힌두교도들이 시민권법에 반대하는 무슬림의 평화적 시위를 공격한 이후에 발생했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인도를 방문했던 지난 24~25일 가장 극렬했다.

인도 델리 북동부 지역에선 시민권법에 찬성하는 힌두교도와 반대하는 이슬람교도, 진압에 나선 경력 등이 뒤엉키면서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

시위대는 총과 돌 등으로 무장했고 상점과 차량, 소방서 등에 불을 지르는 등 폭력사태로 격화됐다. 일부 시신은 배수구에서 발견되기도 했다.

일부 시민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1984년 소수민족 3000명 이상이 숨진 '시크교도 집단 학살 사건'의 악몽을 떠올리게 했다고 말했다.

시민권 개정법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이끌고 있는 힌두 민족주의 인도국민당(BJP)이 지난해 12월 통과시켰다.

이 법은 종교 박해를 피해 온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등 3개국 망명자들에게 시민권을 주도록 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 대상으로 힌두교도, 불교도, 기독교도 등 6개 종교로 한정하고 무슬림을 제외하면서 이슬람교도를 차별하는 법이라는 반발을 샀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