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美합참의장, 한미연합훈련 "연기·수정할지" 검토중

입력 2020.02.27. 04:24 댓글 0개
에이브럼스 주한 미군 사령관, 박한기 합참의장 최종권고 기다리고 있어
[워싱턴=AP/뉴시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왼쪽)과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이 지난달 8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하기 위해 의회에 도착하고 있다. 2020.01.09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한미연합훈련 연기 가능성을 시사했다.

워싱턴타임스에 따르면 밀리 합참의장은 26일(현지시간) 하원 군사위원회에 참석해 코로나19가 "매우 심각한 것(very serious thing)"이라며 한국과의 예정된 연합훈련 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 군과의 연합훈련을 계속할지 연기할지, 수정할지" 철저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 미군 사령관과 박한기 합참의장의 최종 권고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타임스는 이번 밀리 합참의장의 발언이 주한 미군 병사의 코로나19 확진 보도 하루 만에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26일(한국시간) 주한 미군은 보도자료를 통해 경북 칠곡군 주한미군 기지 '캠프 캐롤'에 소속된 병사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4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워싱턴DC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코로나 19로 인한 한미 연합훈련 축소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