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게임업계도 유급휴가·재택근무 결정···코로나19 확산 방지

입력 2020.02.27. 00:00 댓글 0개
엔씨, 사흘간 유급 특별휴무...넥슨·넷마블 임직원 재택근무
【서울=뉴시스】엔씨소프트 사옥.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국내 게임업체들도 코로나 19 확산 우려에 유급휴가, 재택근무 등 대응책을 내놓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오는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사흘간 전사 유급 특별휴무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임신한 직원의 경우 특별 보호를 위해 전사 휴무와 별개로 20일 동안의 유급 특별휴가를 추가로 지급한다.

엔씨소프트는 휴가가 끝난 후에도 현재 오전 7~10시인 유연 출근 시간을 오전 7~11시로 1시간 늘려서 대중교통 이용시 감염 소지를 줄이기로 했다. 이 출근 시간은 일단 다음 달 말까지 운영해보고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또 중화권 및 대구·청도 지역 방문자는 14일간 유급 재택근무, 체온 37.5도 이상은 사옥 출입 제한, 국내외 출장 금지 등 대책을 운영하고 있다.

넥슨 역시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한다. 여기에는 네오플·넥슨GT 등 자회사도 포함된다. 일단 사흘 동안 재택근무를 시행한 뒤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넷마블도 임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오는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한다.

재택근무를 시행한 후 향후 대응은 코로나19 태스크포스팀(TFT)을 통해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넷마블은 이미 임신부 전원과 지난 주말부터 대구 경북지역을 방문하거나 의심증상이 있는 직원들에 대해서는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다.

넷마블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수의 필수인력을 제외하고는 넷마블 컴퍼니 전체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키로 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