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통합당 공천 심사, 코로나19에 면접 또 연기···다음주부터

입력 2020.02.25. 06:00 댓글 0개
확진자에 국회 폐쇄…면접 내달 2일부터 재개
"TK 부득이 화상회의…당장 할 수 없고 준비돼야"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관위 회의에 참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2.24.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주 문광호 기자 = 지난 12일부터 지역구 공천 신청자 심사를 이어가던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5일 숨고르기에 들어간다. 국회 방문자 중 신종 코로나(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국회가 폐쇄되자 이번주 면접 일정을 미루기로 결정했다.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전날 기자들에게 "대구와 경북 지역은 부득이 화상회의를 진행할 수밖에 없는데, 그것도 당장 할 수 없고 준비가 되어야 한다. 따라서 다음주 월요일부터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는 목요일과 금요일에 하려고 했는데, 코로나 사태가 지금 엄중하기 때문에 대구와 경북 지역에서 모이는 것 자체가 힘들어서 아예 내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된 행사의 참석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지면서 이날 국회 의원회관과 본관에 대한 전면 방역 실시가 결정됐다. 국회는 전날 오후 6시부터 오는 26일 오전 9시까지 임시 폐쇄된다.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던 것이 확인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국회 관계자가 2층 안내실 출입구 폐문을 알리는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2020.02.24. photo@newsis.com

통합당 공관위는 전날 오후에 예정했던 경기와 강원 일부 지역구 신청자들 면접을 마무리하지 못했다.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 국회가 뚫렸다. 굉장히 심각한 상황이고 문재인 정부의 역량이 여실히 드러난 상황에 대단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 공관위 업무도 지금 막대한 지장을 받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번에 출마하는 모든 사람은 물론이고 우리 국민들 모두가 코로나 공포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