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샌더스, 네바다경선 개표 초반 압도적 선두···바이든 2위

입력 2020.02.23. 10:07 댓글 0개
AP통신, CNN. 폭스뉴스등 보도
네바다 주민의 인종, 계층 등 다양성 반영돼
샌더스는 일찌감치 텍사스 유세장 이동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이 22일(현지시간) 치러진 민주당의 네바다 코커스(당원대회) 초반개표 결과 1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AP통신과 CNN, 폭스 뉴스 등 미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미 동부시간 기준 오후 6시30분(네바다 현지시간 오후 3시30분) 현재 개표가 10% 진행된 가운데 샌더스 상원의원이 큰 차이로 1위에 올랐고,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위로 그 뒤를 이었다.

민주당 내에서도 비교적 보수적인 인사들은 샌더스가 경선에서 이기더라도 과연 11월 대선에서 트럼프를 이길 수 있을 지 회의적인 시선이 많지만, 이들이 대안으로 생각했던 인물들이 예상외로 저조한 득표에 그치고 있다고 AP통신은 분석했다.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초기 개표결과 각각 3,4위를 차지하고 있다.

자신감을 얻은 샌더스 후보는 22일 일찍 네바다주를 떠나서 텍사스의 지지자들을 모으기 위한 유세를 시작했다. 텍사스주는 이른바 '슈퍼 화요일'로 불리는 대규모 접전에서 가장 많은 후보자들이 표를 얻을 수 있는 중요 지역이다.

엘패소에 도착한 샌더스는 환호하는 진보파 지지자들을 향해 "트럼프는 부패한 행정부를 이끌고 있는 병적인 거짓말장이"라고 말해 환호를 받았다. 그는 또 트럼프를 "종교적으로 완강하고 편협한 자"고 비난했다.

네바다코커스는 앞으로 미국내 50개주와 몇 군데 미국령 지역에서 치러지는 민주당 경선의 세번째이다. 10일 뒤에 치러지는 슈퍼 화요일(3월3일)을 포함해 아직도 두 차례의 경선이 더 치러지는 과정에서 민주당은 전당대회 보다 훨씬 앞서서 어떤 후보가 결정될지 가름할 수도 있다.

샌더스와 지지자들은 네바다주에서 라틴계 주민들과 수많은 일반 노동조합원들의 열렬한 지지를 확인하고 점점 더 자신감이 증폭되고 있다. 네바다주의 다양한 지지자들은 미국 경제의 완전한 변화와 노동계급을 위한 정치 경제 시스템의 변화를 요구하는 샌더스의 주장에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