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집트, 무려 3900kg의 불법 마약 대량밀수 적발

입력 2020.02.19. 08:27 댓글 0개
"15~65세의 10.4%가 먀약 투약"
이집트 내무부 발표
[카이로= 신화/뉴시스]이집트의 중앙 대중동원 및 통계본부가 2월11일 기자회견을 통해 인구 1억명 돌파사실을 발표하고 있다. 하지만 이집트 내무부는 불법 마약류 밀수도 크게 늘어나 컨테이너 단속에서 무려 3900kg의 마약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카이로= 신화/뉴시스] 차미례 기자 = 이집트 정부는 18일(현지시간) 엄청난 물량의 불법 마약밀수를 적발해 이를 좌절시켰다고 이집트 내무부가 이 날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수도 카이로 북부의 알렉산드리아에 있는 이집트 마약단속 총 본부시는 이 날 한 아랍국가로부터 들어온 컨테이너 안에서 무려 3900kg의 금지 마약인 해시시를 발견했다고 이 성명은 밝혔다.

이집트 내무부는 이 금지 마약이 식료품 통조림 캔 안에 감춰져 있었다고 말했다.

이집트 정부는 이번 밀수 마약의 배후에 관한 정보를 파악하고 있으며 이들을 체포하기 위한 노력도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이집트는 마약 밀수와 중독자의 비율이 계속 높아지고 있는 나라이며 15세에서 65세 연령층의 약 10.4%가 먀악을 투약하고 있다고 내무부가 질병통제 및 먀약중독 치료 기금의 통계를 인용,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