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이용주 의원 "미래한국당 등록 허용은 정치사 큰 오점"

입력 2020.02.16. 17:09 수정 2020.02.16. 17:09 댓글 3개
“편법 정당을 법적으로 허용” 비판

이용주 무소속 의원(여수시갑)은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선관위)가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 전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등록을 허용한 데 대해 "대한민국 정치사에 큰 오점을 남겼다"고 비판했다.

중선관위는 13일 자유한국당이 4·15 총선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를 다수 확보하기 위해 만들어진 위성정당이 정당법상 형식적 요건을 갖췄다고 보고 등록을 허용했다. 하지만 의석수 확보를 위해 만들어진 편법 정당을 법적으로 등록 허용했다는 점에서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용주 의원은 "지난 13일 중선관위가 자유한국당 전용인 미래한국당의 등록을 허용한 것은 대한민국 정치사에 큰 오점으로 남을 것이다"고 지적하며 "현재 선관위원 과반수 이상이 박근혜 정부 당시 임명한 인물들이 포진돼 있다"고 중선관위 결정에 유감을 표했다.

이 의원은 "특히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외친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을 위성정당으로 보내기 위해 꼼수 제명을 강행했다"면서 "자유한국당이 선거법을 악용해 만들어진 불법 조직을 국민들께서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3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