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에이스' 류현진의 책임감 "구단이 무엇을 원하는지 안다"

입력 2020.02.14. 16:12 댓글 0개
14일, 토론토 첫 공식 훈련
[더니든(미 플로리다주)=AP/뉴시스]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3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스프링캠프에 참여해 훈련하고 있다. 2020.02.14.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새 유니폼을 입고 첫발을 내디딘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팀의 기대에 대한 책임감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팀의 스프링캠프 첫 공식 훈련을 소화했다.

새로운 에이스의 합류에 캠프도 들썩였다. 류현진을 취재하기 위해 국내외 취재진이 몰려들었다. 현지 매체들도 깜짝 놀랄 만한 열기였다. 스포츠넷은 "류현진의 모든 움직임을 둘러싼 파파라치 같은 모습은 할리우드 같았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류현진의 위상이 그만큼 달라졌다는 의미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LA 다저스에서 활약했던 류현진은 겨우내 4년 8000만 달러에 토론토와 계약했다.

지난해 21명의 선수를 선발 투수로 기용하며 힘들게 마운드를 운용했던 토론토는 '믿을 수 있는' 류현진의 합류에 기대를 걸고 있다. 토론토와 계약 직후부터 팀의 에이스로 주목할 정도다.

스포츠넷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현지 인터뷰를 통해 이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류현진은 "에이스라는 타이틀이 주어지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지만, 솔직히 나는 그저 팀의 선수 중 한 명"이라며 몸을 낮췄다. "승리는 팀의 모든 선수의 노력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팀이 바라는 바는 잘 알고 있다. 토론토는 구단 역대 투수 자유계약선수(FA) 최고액으로 류현진을 영입했다. 베테랑인 류현진이 그라운드 안팎에서 팀의 중심 역할을 해주길 원한다.

류현진은 "이번 계약에서 오는 기대와 무게를 인식하고, 구단이 나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알고 있다"면서 "팀의 젊은 선수들과 대화를 많이 하려고 노력할 것이다. 가능하다면 내가 그들의 멘토가 되고 싶고, 팀으로 함께 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든든한 류현진에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도 기대가 크다.

몬토요 감독은 "그를 영입했을 때, 흥분됐다"며 "우리는 에이스를 얻었다. 류현진이 마운드에 오를 때마다 우리는 승리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에이스' 류현진의 활약을 예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