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막노동에서 스마트산업으로···건설업계, 디지털화 '격돌'

입력 2020.02.14. 11:10 댓글 0개
대형 건설사 중심, 스마트 기술 속속 도입
모듈러부터 QR코드까지 첨단기술의 향연
"변해야 산다"는 위기감에, 보수성 탈피 진력
[서울=뉴시스]성남에서 건설중인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 현장에서 머신 컨트롤 장비를 장착한 굴삭기를 이용하여 토목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대림산업 제공)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한 때 '노가다'(건설현장 일용직 노동자를 뜻하는 일본말)를 상징하던 건설현장에 최근 다양한 디지털 기술이 속속 도입되며 건설업계도 4차 산업혁명의 광풍과 마주하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대림산업은 최근 공사 현장에 머신 컨트롤(Machine Control) 기술을 도입했다.

이 기술은 마치 자동차의 내비게이션처럼, 굴삭기나 불도저와 같은 건설장비에 각종 센서와 디지털 제어기기 등을 탑재해 장비 기사를 실시간 보조하는 것이다.

굴삭기의 경우 별도의 측량작업 없이 굴착작업의 위치와 깊이 등 각종 정보를 20㎜ 허용오차 이내로 정밀하게 확인이 가능해 정확도가 높아진다. 머신 컨트롤 기술을 통해서 작업능률을 높이는 동시에 시공 오류로 인한 공사 재작업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현대건설도 올해부터 산업용 로봇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다관절 산업용 로봇을 국내 건설 현장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이 로봇은 사람의 손만큼 정밀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 로봇 활용으로 24시간 작업이 가능해 공시기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들며, 사고 위험이 높은 공정에 투입할 경우 안전사고도 예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우선 드릴링, 페인트칠 등 단일 작업이 가능한 건설 현장에 우선 투입할 계획이다.

금융결제 등 실생활에서 쉽게 볼 수 있는 QR코드(Quick Response코드·이차원 바코드)도 건설현장에서 새로운 쓸모를 얻었다.

쌍용건설은 QR코드를 기반으로 '디지털 공사 관리 플랫폼'을 개발해 활용 중이다.

이 기술은 스마트기기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시공 현황을 실시간 확인 가능하도록 한 것으로, 공사현장 건물 벽면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공종별 진행 사항을 확인하거나 업데이트할 수 있게 돼 있다.

현장 인력들이 시스템을 활용해 상황 파악이 보다 쉬워지고 빨라져, 비용과 시간을 대폭 줄이고 업무 생산성도 높아지는 효과가 기대된다.

GS건설이 최근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모듈러 사업'도 건설업계가 가장 주목하는 변화상이다.

모듈러 사업은 마치 '레고' 같은 블록 형태의 구조체를 쌓아 올려 만드는 새로운 건축 기법이다.

특히 그동안 눈비를 맞아가며 건설현장에서 위험천만한 작업이 불가피했던 공정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 창호와 외벽체, 전기배선 및 배관, 욕실 주방기구 등 60~70%이상의 부품을 공장에서 미리 조립해 현장에서 설치하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아직 현재까지 모듈러 시장은 선진국 위주로 형성돼 왔지만 점차 주력 사업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건물 한 동을 공급하는 비용은 기존보다 낮은 반면, 속도는 크게 개선되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그동안 보수적이기만 했던 건설업계가 이 같은 다양한 변화를 꾀하는 배경으로 위기감을 들고 있다.

대표적인 수주 산업으로, 국내외에서 한계에 봉착한 건설업계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씀씀이를 줄여 수익성을 높이는 작업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IT기술과 첨단 건설 공법을 결합해 업무 효율성과 원가혁신, 생산성까지 한꺼번에 잡겠다는 것이 공통된 목표다.

또 근로자의 실수도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서 품질향상과 함께 하자와 안전사고까지 줄인다는 것이 모든 건설업체들의 희망이다.

대림산업 김정헌 전문임원은 "건설산업의 근본적인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전통적인 건설방식과 태도에서 벗어나야 한다"면서 "업계는 앞으로도 디지털에 기반을 둔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스마트 건설 기술을 적극 도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