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고개드는 혼탁선거···민주당 정신 못차리나

입력 2020.02.13. 18:37 수정 2020.02.13. 19:31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코로나 19 사태로 한동안 수면 아래 가라앉아 있던 4·15총선 열기가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을 앞두고 다시 달아오르면서 과열·혼탁양상이 고개를 들고 있다. 지방의원 줄세우기를 비롯해 권리당원 명부 유출, 후보 지지자간 폭언, 여자 관계 등 흑색선전에 이르기까지 그 양상은 천태만상이다.

초·중·고등학교가 입학식을 취소하고 대학이 개강을 연기하는 등 지역사회 분위기가 여전히 어수선한 상황에서 이를 지켜보는 지역민들의 심정은 편치 않다. 민주당이 아직도 정신 못차리는 것 아니냐는 비난의 소리 마저 들려온다.

우선 눈에 띄는 건 권리당원 명부 불법 조회와 지방의원 줄세우기 등 불공정 논란이다. '당원 명부 불법 조회' 논란은 중앙당에서 조사에 나선 사안이다. 공천 심사 등을 통해 관련 예비 후보에게 징계 등 후속조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당 조치와 별도로 해당 지역에선 이 사안을 두고 상대 후보 공격으로 활용되며 후보들간 날선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지방의원 등의 지지선언을 놓고도 '줄세우기 구태'와 '정당한 정치행위'라는 의견이 맞서는 등 치열한 신경전이 펼져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광주 한 선거구에서는 특정 후보 캠프 관계자와 지방의원들간 욕설 공방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일부 당원들의 해당 후보 사퇴 요구에다 최근 중앙당의 전략공천설까지 더해지면서 그 파장은 일파만파다. 또한 '경선시 감점 20%'에 해당하는 '현역의원 하위 20%'명단에 지역의원이 포함됐다는 소문으로 해당 의원이 직접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 일부 후보들은 여자관계 등을 포함한 흑색선전에 대응하느라 진땀을 흘리고 있다.

마음 급한 예비 후보들 입장에서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고 싶은 게 당연지사다. 그렇더라도 최소한 해야 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은 구분해야 마땅하다. 하지 말아야 할 것에 대한 유혹은 달콤하지만 그 대가는 치명적일 수가 있다. 광주시·전남도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초 이번 선거 기간 불법행위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공정 경선·선거를 위해 당연한 조치다. 민주당도 중앙당 차원에서 보다 강력한 내부단속에 나서야 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