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우한 폐렴에 中병원 통제 불가···시신 복도에 방치"SCMP

입력 2020.01.25. 14:23 댓글 0개
SCMP, 현지 전화 인터뷰 통해 현지 상황 보도
36세 여성, 남편 검사 위해 병원 전전했으나 허사
"사람들 계속 죽는다"
[우한=AP/뉴시스]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한 병원 중환자실에서 지난 24일 의료진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이른바 '우한 폐렴'이 확산하고 있다. 이로 인한 사망자가 41명으로 늘어났다. 2020.01.25.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이 확산하면서 중국 병원이 통제불가 상태라는 증언이 나왔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36세 여성 '샤오시'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우한 폐렴으로 인한 중국 우한의 병원 상황을 보도했다.

이 여성은 남편이 열이 나고 피를 토하는 등의 증상을 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을 전전했으나 모두 허사였다고 전했다. 구급차를 불렀으나 출동을 거절당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샤오시는 "나는 절박하다, 많은 시간과 날들을 잃었다. 우리(샤오시와 남편) 둘 다 새해를 맞이할 때 까지 살아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명절인 춘절(春節) 전날(24일)이 "최후의 심판일(doomsday)"처럼 느껴졌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샤오시는 SCMP에 병원 안을 촬영한 영상을 공유했다. 영상에는 병원 복도에 불안한 사람들이 꽉 차 있는 모습이 담겼다고 매체는 전했다.

특히 샤오시는 병원 복도에 시신이 천으로 싸여진 채 방치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휴지 한 팩을 간호사에게 줬다. 그녀는 다른 사람들에게 시신을 옮기자고 했지만 아무런 반응이 돌아오지 않았다며 울었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의 병세가 악화되고 있다면서 "사람들은 그냥 계속 죽는다. 아무도 시신들을 돌보지 않는다. 이렇게 계속된다면 우리 모두 망할 것이다"고 말했다.

샤오시는 중국의 공공 의료 시스템이 수요에 압도되어 "통제 불능(out of control)" 상태라고 지적했다.

한편 2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오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가 41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1287명으로 증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