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마리나업 문턱 낮춘다, 부산해수청 "해양관광 활성화"

입력 2020.01.25. 07:05 댓글 0개
부산 해운대구 수영만 요트계류장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지방해양수산청은 마리나업 진입규제를 완화하고 선박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부터 마리나업 관련 제도를 개선해 시행한다.

마리나업 등록·변경 시 발생하던 수수료가 전면 폐지된다. 지금까지 마리나업 등록(2만원), 변경(1만원), 양도·양수·합병(1만원) 시 관련 수수료를 부담했지만, 앞으로는 관련 수수료가 폐지된다.

더불어 마리나 선박 대여업 등록 시 선박 사용권 3년 이상, 사업기간 중 계류시설 사용권 확보 요건이 삭제된다. 사업 등록기간 동안 선박·계류 시설 사용권 확보는 높은 초기 자본력을 가진 사업자에게 유리한 진입규제로 작용했다.

하지만 올해부터 등록 시점에 선박·계류시설 사용권이 확보됐다면 즉시 등록 가능해 창업이 보다 활성화될 것으로 부산해수청은 내다봤다.

또 마리나선박 대여업 선박의 안전 확보를 위한 입출항 기록 관리 의무가 신설된다. 해양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사업자는 승선신고서를 작성하고 3개월 동안 보관해야 하며, 입출항 시 인터넷 등을 이용해 관할 관청에 편리하게 제출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전국에 등록된 마리나업체는 162곳이며, 이 중 부산지역은 33%인 54곳이다.

박경철 부산해수청장은 "이번 달라지는 제도로 마리나업에 대한 진입 장벽이 완화되고 선박의 안전관리가 강화돼 마리나 산업이 더욱 활발하게 성장할 것이다"며 "부산해수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부산의 해양관광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