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독일 재무장관 "英, 브렉시트 결과 직면"···美와 무역합의 낙관

입력 2020.01.24. 21:27 댓글 0개
'자유무역, 디지털세 합의 가능' 기대
"EU 밖에 있는 것, 특별한 이점 없어"
[브뤼셀=AP/뉴시스] 21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 재무장관회의에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가운데)이 참석한 모습. 2020.01.24.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이 영국은 필연적으로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의 "결과"에 직면하게 되리라고 경고했다.

2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숄츠 장관은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다보스포럼·WEF) 토론에서 독일은 브렉시트로 타격받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그는 EU 비회원국은 회원국과 같은 이점을 가질 수 없으며 그것이 EU와 영국 간 무역논의에서 중요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그는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EU) 밖에 있는 것에서 특별한 경쟁적 이점이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이날 영국의 EU 탈퇴협정에 서명했다. 이로써 브렉시트를 위한 EU측 절차는 유럽의회 비준만 남았다.

영국은 오는 31일 현지 시간으로 오후 11시 브렉시트를 이행할 예정이다. 2016년 6월 국민투표에서 EU 탈퇴가 결정된 지 3년 7개월 만이다.

아울러 숄츠 장관은 CNBC와의 별도 인터뷰에서 미국과 EU의 무역합의가 성사되리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자유무역과 디지털세를 둘러싼 합의가 가능하다면서, 유럽산 차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 위협을 비관적으로 보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다보스 포럼 인터뷰에서 유럽 차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무역에 대해 토론할 필요가 있다는 걸 우리는 알고 있다"며 "결국 장벽이 너무 많지 않을 때 무역은 가장 성공적"이라고 말했다.

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디지털세와 관련해 올해 초 국제적인 합의안을 도출할 것으로 기대했다.

미국은 페이스북, 구글, 애플 등 자국 거대 기술기업을 겨냥한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반발해 24억달러 규모 프랑스산에 보복 관세를 매기겠다고 위협했다. 프랑스가 디지털세를 미루고 미국도 관세를 유예하면서 양국은 일단 갈등을 봉합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