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귀성행렬 해소 됐지만'···설날 오후 3시 다시 정체

입력 2020.01.24. 17:20 댓글 0개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설 연휴인 24일 오후들어 서울에서 광주까지 3시간20분이 소요되는 등 귀성길 차량 정체가 해소됐지만 명절인 25일 성묘 차량과 겹치면서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기준 서울에서 광주까지 승용차량은 3시간40분, 고속버스 3시간20분이 걸리고 있다. 서울에서 목포는 승용차 기준 3시간50분이다.

오전 한때 서울에서 광주까지 6시간30분이 걸렸지만 해소됐다.

현재는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가다서다를 반복할 뿐 대부분이 평소와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날 자정부터 현재까지 광주로 진입한 차량은 8만4800여대이며, 빠져나간 차량은 10만1600대이다.

정체는 해소됐지만 25일은 성묘와 나들이, 귀경 차량이 겹치면서 오후 3시께부터 11시까지 고속도로는 극심한 정체 현상을 빚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용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오후 경찰헬기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를 잇는 경기 용인시 신갈JC 인근 양방향 구간이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경찰헬기 조종사 = 서울청 항공대 경위 김홍규, 김두수) 2020.01.23. 20hwan@newsis.com

광주로 들어오는 차량과 나가는 차량은 44만여대로 예상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 관계자는 "귀성 차량이 오전에 몰리면서 서울에서 광주까지 승용차 기준 6시간30분이 소요됐지만 오후들어 풀렸다"고 밝혔다.

이어 "고속도로 차량 정체는 25일 양방향 극심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며 "정체가 예상되는 시간대 귀경이나 성묘, 나들이 운행을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