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시, 대구군공항 성공사례 벤치마킹한다

입력 2020.01.21. 11:12 수정 2020.01.21. 11:12 댓글 4개
주민투표 현장 등 홍보영상 제작
3월까지 완료 홍보자료 적극 활용
갈등관리협의체 차관급 격상 추진
시장-지사-장관 3자 면담은 난항
광주 군공항 이전 시민추진위원회가 지난해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광주 군 공항 이전 후보지에 대한 정부의 조속한 선정을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광주시가 이전사업 절차가 차질없이 진행중인 대구 군 공항 사례를 벤치마킹한 홍보영상을 제작해 광주 군 공항 이전 홍보자료로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지난해 연말 국방부 군 공항 이전사업 설명자료를 광주지역 지자체에 배포한 데 이어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는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한 조치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진행되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후보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 등을 반영한 광주 군 공항이전 사업 홍보 동영상(5~7분 분량) 제작에 나선다.

이 동영상에는 군 공항 이전사업의 올바른 정보, 대구 군 공항 성공 사례, 이전주변지역 지원사업, 대구경북 지역 유치추진위원장 인터뷰 등이 담길 예정이다.

광주시는 오는 3월까지 영상물 제작을 완료해 향후 광주 군 공항 예비이전후보지 설명회와 토론회, 워크숍 등 각종 홍보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12월13일 군 공항 이전사업 갈등관리협의체 고위급 회의를 열어 국방부 '대구 군공항 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안)' 설명자료 1천200부를 확보해 광주지역 5개 구청과 각 동사무소에 비치, 홍보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국방부 설명자료에는 군 공항 추진절차, 필요성, 소음 등 예상 피해, 이주대책, 국고 보조금지원 등이 담겨있어 예비이전후보지 주민들이 군 공항 이전사업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효과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전남도가 설명자료 배포를 거부해 정작 홍보가 필요한 전남 각 시군 비치가 무산됐기 때문이다.

이처럼 전남도와의 불협화음이 계속되면서 광주시가 올 초 추진을 건의한 시장-지사-국방부 장관 '3자 면담'도 무산될 전망이다. 매월 열리는 갈등관리협의체도 지연되고 있다.

광주시는 지난 연말 고위급 회담서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올 초 중으로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 해법마련을 위한 '3자 면담'을 건의했으나 전남도가 난색을 표해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매월 열리는 광주시와 전남도, 국방부의 갈등관리협의체 1월 회의도 열리지 못하고 있다.

여기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군 공항 이전 특별법' 개정안 처리도 20대 국회에서는 불가능해 폐기될 처지에 놓였다.

이런저런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광주시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입지가 선정되면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실국장급이 참여하는 갈등관리협의체의 내실화를 위해 시도 부단체장이 참여하는 차관급 회의로 격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21대 국회가 시작되면 '군 공항 이전 특별법' 등 관련법 개정에도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어려운 여건이지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입지가 선정되면 사업비 등이 명확해져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공항 건설비 4조791억원, 종전부지 개발 8천356억원, 이전주변지역 지원 4천508억원 등 5조7천억원을 들여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을 추진중이다.

애초 2022년까지 15.3㎢(463만평)의 신공항을 건설해 군 공항을 이전하고 2025년까지 8.2㎢(248만평)의 기존 공항부지를 개발할 계획이었으나 국방부의 예비이전후보지 선정이 늦어지면서 지연되고 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4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