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HDC현대산업개발, '속초 2차 아이파크' 2월 분양 예정

입력 2020.01.20. 10:19 댓글 0개
동서고속철도 속초역세권 입지…동해바다·설악산 청정환경 갖춰
지하 2층~지상 29층·6개동·전용면적 79~156㎡…총 578세대 분양
[서울=뉴시스] HDC현대산업개발, '속초 2차 아이파크' 투시도.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HDC현대산업개발은 오는 2월 강원도 속초시 조양동 415번지 일원에서 '속초 2차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6개동, 전용면적 79~156㎡, 총 578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 이하의 중소형 세대가 전체의 약 98%에 달한다. 전용면적별 세대수는 ▲79㎡ 191세대 ▲84㎡ 378세대 ▲113㎡ 3세대 ▲123㎡ 2세대 ▲125㎡ 2세대 ▲156㎡ 2세대다.

◇KTX 속초역세권 인접한 조양동 핵심 입지…일대 신흥 주거지 변화

사업지가 들어서는 조양동은 속초시 내에서도 중심에 위치한데다 다양한 인프라를 갖춰 지역민들에게 주거 선호도가 높은 지역이다. 최근 동서고속화철도 속초역세권(KTX) 개발 계획이 구체화되고 있다.

강원도는 지난해 11월 춘천~속초 동서고속철도의 6개 역세권과 배후지역의 개발계획을 확정했다.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연계 지역특성화전략 종합기본구상 용역' 최종보고회에 따르면, 역세권 개발 사업 중 가장 규모가 큰 사업은 속초역으로, 예상 사업비는 2625억원에 달한다. 속초역세권은 개발을 통해 리조트형 컨벤션센터와 철도∙항만∙자동차 복합환승시설, 수산식품 클러스터를 갖출 예정이다. 또 주거단지와 상업, 업무시설도 함께 구축될 예정이다.

속초 2차 아이파크는 속초역세권 개발부지와 바로 인접해 있다. 단지 인근으로 KTX 속초역(예정)이 개통 예정이다. 개통 시 속초에서 서울 용산까지 1시간15분만에 이동할 수 있다.

속초고속터미널도 차량 5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단지 옆으로 청대로, 온천로, 조양로 등의 도로 교통망이 잘 갖춰져 있다. 속초 시내는 물론 양양, 강릉 등 인근 지역으로의 이동이 쉽다. 인접한 동해고속도로를 통해 서울로 이어지는 서울양양고속도로 진입도 수월하다.

단지는 청대산 자락에 위치하고 있다. 청초천과 청초호수공원, 엑스포잔디광장 등도 가깝다. 일부 가구에서는 설악산 및 청초호·동해바다 조망도 가능하다. 이마트, 하나로마트, 메가박스 등의 쇼핑, 문화시설도 가깝다. 청대초등학교, 설악고등학교, 속초 시립도서관, 학원가 등 다양한 교육 인프라도 갖췄다.

◇선호도 높은 '아이파크' 속초서 자리매김

속초 2차 아이파크는 청호동 '속초 아이파크'의 후속 단지다. 지난 2015년 1차로 공급된 속초 아이파크는 평균 8.7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속초시 최초로 1순위 청약 마감에 성공한 바 있다.또 속초 아이파크는 속초시에서 높은 브랜드 선호도를 자랑하며 시세 리딩 단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국감정원 부동산테크에 따르면 2018년 1월 입주한 청호동 속초 아이파크의 시세는 전용면적 3.3㎡당 1056만원(1월 14일 기준)으로 속초 최고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속초 2차 아이파크에는 브랜드에 걸맞은 특화설계도 적용될 예정이다. 남향 위주에 일조권을 고려한 동 배치로 채광과 환기가 우수하다. 세대 내 드레스룸, 팬트리, 알파룸 등의 수납공간을 설계해 공간 활용도를 높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휘트니스, 실내골프연습장, 작은도서관, 어린이집, 경로당 등 다양한 주민편의시설이 마련될 예정이다.

속초 2차 아이파크 분양관계자는 "속초시 내에서 아이파크 브랜드의 선호도가 높다 보니 분양 전부터 많은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여기에 주거환경이 쾌적하고 조망권이 우수한데다 속초역세권 개발로 높은 미래가치가 기대되고 있는 상황이라 실수요는 물론 투자수요의 견인까지 기대된다"고 전했다.

속초 2차 아이파크의 견본주택은 강원도 속초시 조양동 1416-2번지에 조성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