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中 우한발 폐렴 환자, 이틀새 136명↑···베이징·광둥서도 3명

입력 2020.01.20. 09:01 댓글 0개
우한서 총 감염자 198명… 사망자 3명
중증 35명, 위독 9명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에 걸린 환자가 18~19일 이틀동안 136명이 늘어나는 등 대규모 확산조짐을 보이고 있다.

20일 중국 중앙(CC) TV에 따르면 우한시위생건강위원회(이하 위원회)는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추가 확진 사례는 59건, 19일 추가 확진 사례는 77건”이라고 밝혔다.

위원회는 “19일 저녁 10시까지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는 198건이고, 완치돼 퇴원한 사람은 25명이며, 사망자는 추가로 1명이 늘어 총 3명”이라고 전했다.

위원회는 또 “170명이 지정 의료기관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환자 중 '중증'이 35건, '중증 위독'은 9건이며 나머지는 126명은 병세가 경미한 수준”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조사를 진행한 밀접 접촉자 수는 817명으로 이중 727명은 의학적 관찰이 해제됐고, 90명만 격리돼 관찰 중”이라고 설명했다.

우한 이외 베이징과 광둥성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 확진자가 확인됐다.

베이징시 다싱(大興)구 위생건강위원회는 2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다싱구 위생건강위원회는 “이들 2명의 환자는 우한에 다녀온 적이 있다”면서 “현재 병세는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들과 접촉한 밀접 접촉자에 대해서도 의학적 관찰을 시작했고, 접촉자들 가운데 발열 등 이상 증세를 보인 사람은 없다”고 부연했다.

앞서 19일 광둥성에서 첫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이 남성은 친척 방문 목적으로 우한시를 다녀온 적 있고, 현재 선전시 지정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중국은 현재 최대 명절인 춘제기간으로, 올해 귀성 귀경 인원수가 무려 약 30억 명(연인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기 때문에 우한발 폐렴사태의 확산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우한발 폐렴이 확산조짐을 나타내는 가운데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전염 상황은 여전히 통제가능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위원회는 “다만 신형 바이러스 확산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고 바이러스 (유전자) 변형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면밀한 감시와 통제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