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해리 왕자, 英왕실 사실상 퇴출에 "너무 슬프다"

입력 2020.01.20. 08:50 댓글 0개
"할머니에 대해 항상 최고의 존경심 가져"
"아내를 위해 내린 결정..가볍게 내린 것 아냐"
"모든 것으로부터 물러나 평화로운 삶 속으로"
[뉴욕=AP/뉴시스]9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촬영한 뉴욕포스트 1면 사진.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가 왕실 고위(senior) 구성원 역할에서 한걸음 물러나고 재정적으로 독립하겠다고 발표한 내용이 1면에 실렸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빗댄 '메그시트(메건의 왕실 탈퇴)'란 단어가 눈에 띈다. 2020.01.10.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영국의 해리 왕자가 왕실에서 사실상 퇴출 당한데 대해 "너무나도 슬프다(great sadness)"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BBC에 따르면, 해리 왕자는 19일 저녁 한 자선행사에 참석해 행한 연설에서 "우리의 희망은 공적 지원을 받지 않으면서 여왕과 영국, 그리고 군에 계속 봉사하는 것이었다"며 "불행하게도 그것이 불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여왕 엘리자베스 2세는 성명을 통해 해리 왕자 부부의 '독립'을 지지한다면서도, 두 사람이 '전하'의 호칭, 또는 왕궁에서 부여받은 작위의 호칭을 모두 버리고 평범한 일반 서민의 삶을 살아가게 된다고 밝혔다. 다만, 해리는 왕자로 태어났기 때문에 '왕자(prince)' 호칭은 계속 사용될 예정이다. 그러나 왕손으로서의 활발한 활동을 모두 접어야 한다.

해리 왕자는 연설에서 "영국은 내 집이며, 내가 사랑하는 곳이다. 그 것은 결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왕실의 일원으로서의 삶에서 물러나는데 대해 "큰 믿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나의 할머니이자 나의 최고사령관에 대해 항상 최고의 존경심을 가지고 있다"며, 전날 여왕의 성명 내용에 대해 "받아들였으며, 내가 누구인지에 대해선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우리가 결혼했을 때 (국가에) 기여하게 된 데 대해 흥분했고 희망을 가졌다"며 "그런 이유로, 이렇게 된 데 대해 큰 슬픔을 느낀다"고 말했다. 하지만 "내가 내린 결정은 아내를 위해서였다. 가볍게 내린 결정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너무나 많은 해에 걸친 도전을 겪은 후 수개월에 걸쳐 논의를 해왔다"면서 "다른 선택의 여지가 정말로 없었다"고 말했다.

해리 왕자는 "나는 내 가족을 위해 내가 알고 있던 모든 것으로부터 물러나 보다 평화로운 삶 속으로 한 발짝 내딛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