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호주·사우디·우즈벡 중 세 나라만 도쿄올림픽 간다

입력 2020.01.20. 00:40 댓글 0개
한국, 이동경 결승골로 요르단 꺾어…22일 호주와 준결승
우즈벡, UAE에 5-1 대승…사우디와 준결승
[서울=뉴시스]2020 AFC U-23 챔피언십 4강 대진표 (사진 = AFC 제공)

[방콕=뉴시스] 박지혁 기자 = 한국, 호주, 사우디아라비아, 우즈베키스탄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4강에 자리했다. 이들 중 세 나라만 올해 도쿄올림픽에 갈 수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일 오후 7시15분(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요르단과의 대회 8강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이동경(울산)의 극적인 프리킥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을 거둔 한국은 요르단의 조직력에 고전했지만 정규시간 안에 승리를 확정지으며 도쿄올림픽 본선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한국은 전날 시리아를 꺾은 호주와 22일 같은 장소에서 준결승전을 갖는다.

호주를 잡으면 결승 진출과 함께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한다.

이어 벌어진 경기에서는 우즈베키스탄이 아랍에미리트(UAE)를 5-1로 대파하면서 디펜딩챔피언의 면모를 과시하며 준결승에 안착했다.

개최국 태국을 1-0으로 잡고 먼저 4강에 오른 사우디아라비아와 22일 격돌한다.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번 대회에서 일본을 제외한 상위 3개국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획득한다. 일본은 이미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때문에 준결승에서 승리한 두 팀은 도쿄행을 확정하고, 패한 팀들은 마지막으로 남은 한 장의 티켓을 두고 3·4위전에서 격돌하게 된다.

결승전만큼이나 치열한 3·4위전이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