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유권자들이 4월 총선 후보자 검증에 나선다

입력 2020.01.14. 18:13 수정 2020.01.14. 20:13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오는 4월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후보들에 대한 시민검증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시민이 선거 분위기를 만들어가고 시민이 바라는 정치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의미다.

'국회를 바꾸자 2020 총선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최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치의 주체인 시민이 참여하고 만들어가는 21대 총선 연대 기구를 만들어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최저 수준 출산율, 최고 수준의 고령화 속도, 양 극단으로 치닫는 국제정세, 빈부격차, 세대 간 문화 충돌, 사법개혁 등 풀어야 할 과제가 첩첩산중인데 희망을 제시해야 할 정치가 오히려 개혁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총선 후보들을 예비 단계에서 부터 검증하겠다고 나섰다.

이번 총선이 촛불 민심의 제도적 개혁을 완성할 토대를 구축하느냐, 적폐세력의 부활이냐를 가름하는 척도가 될 것이라는 점을 들면서다. 유권자들이 생각하는 꿈과 희망을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국회의원의 특권 폐지와 국민소환제 도입 등 정치개혁 운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시민모임은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바탕으로 좋은 후보를 선정하고 국회의원 특권 폐지 및 정치개혁 운동, 유권자 참여를 위한 사업 등을 펼친다고 한다. 이날 출범식을 시작으로 광주지역 총선 예비후보들에게 각종 현안과 관련 정책을 질의, 평가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질의서는 기후위기와 외교·통일 정책, 청년실업과 일자리, 아시아문화 중심도시 조성사업, 문화예술 생태계 구축 대한 정책과 견해를 묻는 내용을 담았다. 질의내용은 시민모임 내 20명의 기획위원이 초안을 만들고 시민모임에 참여한 100여명의 시민들의 의견수렴, 이후 구글폼을 통한 의견 수렴 등을 통해 마련됐다. 오는 20일 각 후보들에게 정책 질의서를 발송해 31일까지 답변을 받아 평가하고 다음달 3~12일께 '좋은 후보'를 선정해 17일 발표한다.

정치의 객체가 아닌 주체로서 시민들이 직접 나서 바람직한 정치환경을 만들겠다고 해 주목할만 하다. 면밀한 검증을 통한 좋은 후보 선정은 정치 개혁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 시민 모임의 활동이 기대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