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김승남 "부동산특별법 대상자 정부·지자체 적극 도와야"

입력 2020.01.14. 17:16 수정 2020.01.14. 17:16 댓글 0개
2년 한시적 행사 가능…직접 권리 찾아주는 대민서비스 제공 필요
김승남 민주당 고흥보성장흥강진 예비후보

김승남 민주당 고흥보성장흥강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4일 "부동산 소유권 이전등기 특별조치법 통과로 부동산 소유권을 바로잡을 수 있는 기회가 10년 만에 다시 생겼다"며 "대상자가 한 분이라도 빠지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고 밝혔다.

8·15해방과 6·25사변 등 국가적 대혼란 거치면서 부동산 소유관계 서류 등이 멸실되거나, 권리관계를 증언해 줄 수 있는 사람들의 사망 또는 소재불명으로 부동산에 관한 사실상의 권리관계와 등기부상의 권리가 일치하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

이에 정부는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간편한 절차를 통해 사실과 부합하는 등기를 할 수 있도록 1978년과 1993년, 2006년 등 3차례에 걸쳐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에 관한 특별조치법을 시행했다. 그러나 이를 알지 못해 아직도 소유권 이전등기를 하지 아니한 부동산 실소유자가 많이 있다.

김승남 예비후보는 "농어촌 지역은 도시에 비해 경제·사회적으로 소외되어 3차례 특별법이 시행되었지만, 법이 시행되었는지,대상에 포함되는지도 모르는 분이 많다면서 이번 기회에 정부와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직접 찾아가는 대민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