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태극기부대 국회 난입

입력 2019.12.16. 17:11 수정 2019.12.16. 17:11 댓글 0개

자유한국당이 16일 국회 본청 앞에서 규탄대회를 하면서 지지자들을 불러모아 국회 본청 진입을 시도하는 등 경내에 소동이 일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앞서 전국 당협위원회에 참석을 독려, 각 당협에선 수십명에서 100여명에 이르는 당원들을 동원했다. 규탄대회에는 한국당과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이 뒤섞였다.

국회 사무처는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의 국회 경내 진입시도를 이유로 들어 이날 오전 10시께부터는 국회 출입구를 봉쇄했다. 하지만,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이 규탄대회 직전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을 항의 방문하자 국회 사무처는 이들의 경내 진입을 허용했다.

국회 경내에 진입한 한국당 지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문희상을 죽이자", "국회를 깨무수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국회 본청 진입을 시도했다. 부부젤라를 불며 고함을 지르는 이들을 경찰이 막아서면서 무력 충돌도 발생했다. 또 이 소동으로 본관 출입문 일부가 파손됐다.

일부 지지자들은 또 국회 본청 앞에 설치된 민주평화당 천막을 찾아 "빨갱이"라고 비난하며 평화당 당직자들을 폭행하려 했다. 이들은 한국당의 규탄대회가 끝난 뒤에도 "공수처 반대", "선거법 반대" 등을 외치며 국회 본청 주변을 에워싸고 행진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이들이 난입한 이후 국회 출입문이 다시 폐쇄되자 "지금 국회에서 다시 문을 걸어 잠그고 있다"며 "애국시민이 못들어 오고 있다. 우리가 주인이다. 대한민국이다. 문을 열어라"라고 외쳤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