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시내버스 기사 때리고 행패부린 30대 구속

입력 2019.12.16. 12:18 댓글 0개
[광주=뉴시스]광주 동부경찰서 전경. 2019.12.16.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시내버스에서 잇따라 행패를 부리며 운전기사를 때린 30대 남성이 구속 송치됐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달리는 시내버스 안에서 운전기사를 폭행하는 등 행패를 부린 혐의(특가법상 운전자 폭행)로 A(36)씨를 구속, 검찰로 넘겼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2시30분께 광주 동구 용산동 한 아파트 앞 정류장에서 시내버스에 탑승한 뒤 운전기사 B(45)씨의 머리를 주먹으로 한차례 때린 혐의다.

조사 결과 정신질환자인 A씨는 B씨에게 '왜 빨리 가지 않느냐'고 따져물으며 행패를 부리다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앞서 지난달 3일에도 B씨가 몰던 시내버스에서 소란을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병원 진료를 거부하며 최근 잇따라 폭행을 일삼았고, 공교롭게도 2차례나 운전기사 B씨의 버스 안에서 난동을 피웠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재범 우려 등을 고려해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