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현대차 전기버스, '대한민국 기술 대상' 수상

입력 2019.12.16. 11:35 수정 2019.12.16. 11:35 댓글 0개
일렉시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국내 개발·상용화 통해 산업 파급
부품 국산화 97% 등 자체개발
현대자동차 전기버스 '일렉시티'가 '2019 대한민국 기술 대상' 시상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현대자동차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삼성동 소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기술 대상' 시상식에서 전기버스 일렉시티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기술대상은 국내 최고 권위 기술상으로 우수 신기술 및 신제품 개발에 공헌한 기업에 시상되는 정부포상이다.

심사대상은 국내에서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하고 산업 파급효과가 큰 기술이며 ▲기술 독창성·난이도 ▲확장성 ▲산업재산권 ▲기술개발역량 ▲사업화 기반 구축여부 등이 평가된다.

이번에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은 일렉시티는 현대차가 2010년부터 약 8년여간 개발해 2017년 출시한 도시형 대형 전기버스다.

현대차는 일렉시티의 전기구동시스템 및 배터리시스템의 제어기를 자체 개발했으며 핵심 부품을 포함한 국산 부품 비중을 97%까지 높였다.

국내 동급 최장 주행거리를 자랑하는 일렉시티는 256kWh 대용량 고효율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완충 72분)으로 최대 319㎞를 달릴 수 있다. 주요 경쟁차들의 평균 주행거리는 200㎞다.

이와 함께 일렉시티는 국내 주행환경에 적합한 시스템과 차량성능이 구현됐으며 시내버스 용도에 최적화된 안전편의사양이 적용됐다.

뛰어난 친환경성과 경제성도 일렉시티의 강점이다.

일렉시티를 1년간 운행하면 자사 CNG버스 대비 약 125톤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효과가 있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1만 9천여 그루가 흡수하는 이산화탄소 양과 유사한 수치다.

연료비의 경우 일평균 주행거리 266㎞ 기준 일렉시티 10년 운행시 자사 CNG버스 대비 약 2억9천만원이 절감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최고권위 기술상인 대한민국 기술대상을 받게 돼 영예롭다"며 "일렉시티에 적용된 신기술과 국산 부품들은 향후 출시될 친환경 상용차 개발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