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마드리드 기후총회, 탄소시장 등 주요결정 미루고 폐막

입력 2019.12.15. 22:26 댓글 0개
미국 탈퇴절차에 강대국 '힘없는' 대표단 파견 등 홀대
[마드리드=AP/뉴시스] 유엔 기후협약 COP25 총회가 15일 폐막 총회를 앞두고 한가하고 스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0개 가까운 나라가 대표단을 보냈지만 잘해야 장관급으로 급이 떨어졌으며 탄소배출 강국들은 소극적 참가에 그쳤다. 2019. 12. 15.

[마드리드=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유엔 기후변화 2019년 총회가 15일 후반 마라톤 협상에도 불구하고 세계 탄소시장에 관한 핵심 결정을 1년 뒤로 미루고 폐막했다.

2일 칠레 산티아고 대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막된 유엔 기후변화협약의 25차 당사국총회(COP25)는 2주 동안 200개국에 가까운 나라 대표들이 지구온난화 문제에 관한 협상을 벌였다. 이어 지구를 뜨겁게 만드는 온실가스의 감축 그리고 기후변화의 직격탄을 맞는 가난한 나라들에 대한 지원과 관련, 목표를 더 높일 것을 촉구하는 선언문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1992년 첫 리우 총회 후 가장 긴 마라톤 대화에도 불구하고 핵심 결정들을 1년 뒤의 영국 글래스고 총회로 넘겼다.

환경 단체들과 활동가들은 뷰유한 국가들이 기후변화 문제와 진지하게 싸울 태세와 책임 의식에서 근본적으로 결여되어 있다고 비난했다.

폐막을 즈음해 이날 통과된 '칠레-마드리드 행동의 시간' 선언서는 2015 파리총회에서 약속한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조치를 각국이 보다 충실하게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15년 감소량 약속은 금세기 말까지 지구 온도가 1750년 산업혁명 전보다 최고 1.5도~2.0도까지만 상승해야 한다는 과학적 목표치에 기반을 두고 이뤄졌다. 지금까지 지구는 이미 1도 가깝게 올랐으며 이대로 가면 3도~4도가 상승해 많은 나라에 치명적인 상황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총회 참가국들은 또 기후변화 결과에 가장 취약한 나라들을 극단적 기후 사태의 충격으로부터 보상해주는 기금 마련에 박차를 가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작은 섬나라들과 여러 개발도상국들에게 아주 심각한 사안이다.

[마드리드=AP/뉴시스] 14일 폐막을 하루 앞둔 유엔 기후총회 회의장 앞에서 환경운동가들이 각국 정부의 무관심 속에 임박한 인류의 종말 퍼포먼스 시위를 하고 있다. 2019. 12. 15.

그러나 환경 단체들은 "획기적인 파리 협정이 소수의 대규모 이산화탄소 배출국들에 의해 차사고 후 도망치는 '뺑소니' 작태의 희생이 되고 말았다"고 비난하면서 "이들 경제국들은 긴 안목에서 역사의 잘못된 쪽에 선 것으로 판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탄소 시장은 세계가 탄소 저성장 모델로 방향을 바꾸는 데 매우 효과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한다고 경제학자들로부터 권장되고 있음에도 이번에도 해결되지 못한 난제로 남겨졌다.

온실가스의 주범인 이산화탄소의 배출에 가격을 정하는 이 시장은 나라와 기업들로 하여금 배출 허가증을 거래하도록 해 저배출의 신기술 개발을 유도하면서 배출을 꾸준히 감소시킬 수 있는 방안이다.

유럽을 비롯 많은 나라들은 탄소 신용거래 체제를 완전한 방식이 아니라면 노 딜로 놔두는 편이 현존하는 20여 지역별 체제를 훼손시키는 딜보다 낫다고 주장한다.

이번 총회와 협상 기간 동안 여러 원주민 및 환경 단체들이 회의장 안팎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런 시위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강대국과 선진국 정부가 너무나 느린 속도로 기후변화와 맞서고 있다는 좌절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는 현실을 반영하는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