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토론토, 류현진 영입에 가장 적극"···다저스·미네소타도 관심

입력 2019.12.15. 09:36 댓글 0개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LA다저스 류현진이 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특별상 수상 소감을 전하고 있다. 2019.12.04.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FA 자격을 얻은 류현진(32)에게 계속 해서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모양새다.

MLB네트워크 존 헤이먼 기자는 15일 "토론토가 류현진에 대해 관심을 보이고 있다. 태너 로아크를 영입한 토론토가 류현진을 영입해 선발 로테이션 강화를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형 FA 선수들이 계약을 하고, 윈터미팅이 끝나면서 류현진을 원하는 구단이 압축되고 있다.

헤이먼 기자는 토론토와 함께 LA 다저스, 미네소타 트윈스도 류현진에게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중 토론토가 류현진에 대한 관심이 가장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선발진이 약한 토론토가 선택할 수 있는 카드가 많지 않다. 올해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투수 류현진을 탐내는 건 당연하다.

류현진 역시 소속팀이 하루 빨리 결정되기를 바랐다. 그러나 아직 에이전트로부터 구체적인 이야기를 듣지 못해 답답해 하고 있다. 그는 최근 국내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먼저 계약한) 게릿 콜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부럽다. 빨리 결정나면 편안할 거 같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