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돈·감정·시간 소모 부담···20대 솔로 5명중 1명 "연애 안해"

입력 2019.12.14. 18:05 댓글 0개
남성은 비용 부담…여성은 안전·억압 요인 커
페미니즘 지지자 연애·출산 의향 비교적 낮아
"가부장 질서 변해야 연얘·결혼·출산 태도변화"
[서울=뉴시스]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청년세대 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 현재 연애를 하지 않고 있는 상태인 20대 1296명 중 22.3%는 향후 연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페미니즘을 지지하는 응답자의 경우 이 비율이 더 높아졌다. 2019.12.13. (사진=한국여성인권진흥원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현재 연애를 하지 않는 20대 중 22.3%는 향후에도 연애를 할 의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을 하지 않은 상태인 20대의 23.5%는 결혼 의향도 없었다.

이들이 이성과 친밀한 관계를 맺지 않는 주된 요인으로는 돈과 시간, 감정의 소모 때문이었다. 특히 남성은 비용 부담, 여성은 안전과 관계에 대한 불안 요인이 상대적으로 더 컸다.

연구진은 특정 성별에 대한 역할을 강요하는 사회 분위기가 개선되지 않으면 출산율 제고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13일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20대 현상 : 탈가부장 사회를 향한 도전과 갈등' 연구자료에 따르면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났다. 연구진은 남성 1500명, 여성 1500명 총 3000명의 청년세대를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했다.

◇남성은 비용, 여성은 관계에 연애·결혼 기피

현재 연애를 하지 않고 있는 상태인 20대 1296명 중 22.3%는 향후에도 연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결혼을 하지 않은 20대 1931명 중 23.5%는 결혼 의향이 없었다. 자녀가 없는 2002명 중 20.5%는 출산을 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성별로 보면 연애 의향이 없는 여성은 26.7%, 남성은 18.8%였다. 결혼 의향이 없는 여성은 31.9%, 남성 16.3%, 출산 계획이 없는 여성은 40.3%, 남성 20.5%였다. 연애·결혼·출산 전 영역에서 향후 계획이 없다고 한 여성이 남성보다 많았다.

이들이 연애를 하지 않겠다고 한 이유는 남녀 모두 돈·시간·감정적 소모가 크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남성 68.4%, 여성 63.4%).

이어서 남성의 경우엔 '이성에 대한 관심이 없다'가 34.1%, '취업 등 목표 달성에 방해된다'는 응답이 29.1%로 많았다.

반면 여성은 41.2%가 '상대방을 믿을 수 없다', 34.1%가 '가부장적 연애가 싫다'를 선택해 남성과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결혼을 하지 않는 이유로도 남성은 ▲경제적 부양 부담 57.0%, ▲결혼 비용 부담 50.5% 순이었으나 여성은 ▲구속받지 않는 자유로운 삶 추구 63.3% ▲가부장적 가족관계 때문 43.1% 등으로 상이한 결과가 나왔다.

[서울=뉴시스]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청년세대 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 남성은 비용 문제, 여성은 구속과 가부장적 문제가 비혼의 주된 요인으로 나타났다. 2019.12.13. (사진=한국여성인권진흥원 제공) photo@newsis.com

◇남성 72.0% '페미 여친' 반대…성평등 교육 필요성엔 공감

페미니즘과 이성 간 긴밀한 관계 형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 남성의 72.0%는 여자친구가 페미니스트라면 헤어지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다. 특히 페미니즘을 지지하지 않는 남성의 경우 응답률이 87.7%에 달했다.

페미니즘을 지지할수록 연애나 결혼 의향이 낮아지는 경향도 나타났다.

연애 의향이 없다는 20대의 비율은 22.3%였지만 페미니즘을 지지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이 비율이 43.1%까지 올라갔다. 페미니즘을 반대하는 응답자는 17.6%만 연애 의향이 없었다.

결혼을 하지 않겠다는 응답도 31.9%였으나 페미니즘을 지지하는 여성은 48.1%, 페미니즘을 반대하는 여성은 23.1%가 결혼 의향이 없었다. 페미니즘을 지지하는 여성의 59.0%는 자녀 의향이 없었고, 출산을 하겠다는 비율은 12.8%에 불과했다.

성평등을 위한 교육과 정책에는 남녀 모두 공감대가 높았다.

학교에서 성평등 교육을 의무화 해야 한다는 질문에 여성 96.1%, 남성 73.9%가 동의했다. 남성 대상 가사·돌봄 교육이 필요하다는 질문에 대한 동의율은 여성 96.3%, 남성 82.0%였다.

남성에게 출산·육아휴직 이용을 보장해줘야 한다는 질문에는 여성 96.8%, 남성 88.5%가 동의했으며 남성 징병제를 개선해야 한다는 문항에는 여성 84.7%, 남성 85.8%가 그렇다고 생각했다. 반면 남성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필요하다는 질문에는 여성 80.3%가 동의한 반면 남성 동의율은 41.4%에 그쳤다.

연구진은 "20대 여성들은 연애, 결혼, 출산을 거부하며 가부장적 질서에 도전하고 있고 남성은 전통적 성 역할과 부담에서 벗어나고자 하지만 여전히 이를 강요하는 질서 속에 놓인 현실을 역차별·억울함으로 표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회질서의 변화가 선행되지 않는 한 결혼과 출산에 대한 태도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 탈 가부장 세대의 가부장 질서와 불화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