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도 '어촌뉴딜300' 2년 연속 최다

입력 2019.12.13. 16:11 수정 2019.12.13. 16:11 댓글 0개
2022년까지 44개소에 3천750억 투입

전남도는 13일 2020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서 전국 120개소 중 37개소(3천591억원)가 선정돼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전국 최다 선정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또 선착장, 대합실 노후와 안전시설 미비로 개선이 시급한 여수 화산항 등 여객선 기항지 7개소의 추가 사업비 159억원도 확보했다.

'어촌뉴딜300사업'은 낙후된 어촌을 활력이 넘치는 매력적 공간으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이다. 2019년부터 300개 어촌을 선정해 5년간 3조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다. 2020년 공모사업은 전국 120개소에 1조2천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어촌이 보유한 핵심자원을 활용해 차별화한 콘텐츠를 발굴, 해양관광을 활성화 하고 어촌 주민의 생활공간이자 경제활동 핵심 시설인 어항·포구의 기반 인프라를 개선해 어촌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2019년부터 300개의 어촌을 선정해 5년간 3조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11개 시·도 250개 어촌이 사업을 신청했으며 전남에선 70개 어촌이 응모했다.

이번에 선정된 전남 37개소는 목포 1, 여수 5, 순천 1, 고흥 3, 보성 2, 장흥 3, 강진 1, 해남 3, 무안 4, 함평 1, 영광 2, 완도 4, 진도 2, 신안 5 등으로 2022년까지 3천591억원을 투입하게 된다.

전남도는 공모 신청 마을에 대한 전문가 컨설팅, 주민 간담회, 역량교육을 실시하고 한국농어촌공사·어촌어항관리공단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 구축 등을 지원했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기본계획 수립 단계부터 최종 사업이 완료될 때까지 지역협의체 등을 통해 지역 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어촌뉴딜 300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활력이 넘치는 어촌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전남뉴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