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디자인 돌풍' 신형 K5 출시···사전계약 역대 최고

입력 2019.12.12. 15:30 수정 2019.12.12. 15:30 댓글 0개
미래지향적·강렬한 디자인 강조
인터랙티브 등 첨단 시스템 도입
가솔린·하이브리드 등 4개 모델
기아차는 12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 비스타홀에서 3세대 'K5'를 출시 행사를 열었다.

기아자동차가 야심 차게 내놓은 신형 K5가 사전 예약 21일 만에 1만6천대를 돌파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12일 정식으로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이번 3세대 K5는 미래지향적이고 하이테크한 강렬한 디자인을 비롯해 차량과 운전자가 능동적으로 교감하는 '상호 작용형 기술(인터랙티브 기술)'을 적용해 관심을 받고 있다. 다양한 첨단 편의 사양을 탑재했으며,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대폭 강화했다. 이외에도 차세대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4개 모델 동시 출시 등으로 높은 상품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신형 K5는 블랙, 새들 브라운 등 2종의 내장컬러와 ▲스노우 화이트 펄 ▲스틸 그레이 ▲인터스텔라 그레이 ▲오로라 블랙펄 ▲그래비티 블루 ▲요트 블루 등 6종의 외장컬러로 운영된다.

가솔린 2.0 모델 2천351만원, 가솔린 1.6 터보 모델 2천430만원, LPi 일반 모델 2천636만원, 하이브리드 2.0 모델 2천749만원부터 판매된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K5는 2010년 1세대 출시 때부터 디자인과 혁신성을 높이 인정받아 고객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3세대 K5는 보다 압도적인 디자인과 더 혁신적인 상품성으로 고객의 사랑에 보답하고 기아차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