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강원~충청~호남은 국토균형발전의 어젠다

입력 2019.12.11. 18:06 수정 2019.12.11. 20:18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강원~충청~호남, 이른바 '강호축 개발'을 위해 해당 지역 단체장과 오피니언 리더들이 머리를 맞댔다. 수도권과 경부축(경남북, 부산권) 위주의 개발을 지양하고 국토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새로운 국토균형발전의 어젠다로 삼자는 차원에서다.

제2차 강호축 발전포럼이 지난 10일 목포 신안비치호텔 비발디홀에서 열렸다. 해당 지역의 시·도지사와 국회의원, 시장·군수 등 150여명이 참석한 행사로 지난 9월 제1차 포럼에 이어 강호축 의제의 전국적 확산과 8개 시·도간 협력체계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 주제발표와 토론에 나선 관계자들은 강호축을 중심으로 한 지역발전 모델의 패러다임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호축이 한반도를 연결하는 백두대간의 생태·관광·문화 보고이자 에너지 등 4차 산업혁명 연계산업의 중심지인 만큼 국토개발과 발전의 축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최근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강호축 개발계획이 반영될 정도로 강호축은 국가균형발전의 대명사다"며 "경부축 중심의 국가발전 정책을 강호축으로 옮겨 미래 첨단사업을 도입하고 경제·문화·관광 등 폭넓은 연계 발전을 이뤄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남일석 충북도 균형건설국장은 강호축 연계 개발의 한 방안으로 이들 지역을 잇는 고속철 사업을 강조하고 나섰다. '강호선(목포~충북~강릉)'고속철 사업은 이들 지역의 운행시간을 2시간 가량 줄일 수 있다는 점을 들었다. 현재 KTX호남선과 충북선, 원강선을 이을 중심인 오송 연결선 등은 정부계획에 반영되지 않은 상황이다. 김시곤 서울과기대 교수도 현 고속철도망의 문제점을 예로들며 KTX 개편에 따른 국토공간구조의 패러다임 변화 등 개선점을 적시했다.

기존 경부축 중심의 개발은 국토의 불균형 발전을 야기했다. 국토균형 개발과 지역발전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는 공감대는 형성됐다. 강호축 지자체가 지역개발 및 발전방안을 마련해 제시하고 현실화해야 한다. 강호축에 대한 정부의 적극 투자를 끌어내 기반시설 구축 및 기초 인프라 개선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공동 대응하는게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