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고흥군, 사상 첫 예산 8천억 시대 진입

입력 2019.12.11. 14:52 수정 2019.12.11. 15:27 댓글 0개
국·도비 및 지방교부세 증가, 공모사업 잇단 선정 등 결과
민선 7기 1조원 시대 비젼목표 달성 가능성 기대 높아져
송귀근 고흥군수가 국회를 방문, 지역현안사업을 설명하는 등 내년도 예산확보에 심혈을 기울였다.

고흥군이 지명 이래 사상 첫 예산 8천억원 시대의 문을 활짝 열었다.

고흥군은 최근 504억원(6.4%)을 증액 편성한 총 8천417억원 규모의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군의회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 470억원(6.1%)이 늘어난 8175억원, 특별회계는 34억원(16.5%)이 늘어난 242억원이다.

송귀근 고흥군수가 기획재정부를 방문, 지역현안사업을 설명하는 등 내년도 예산확보에 심혈을 기울였다.

추경에 반영한 주요 예산은 동강 LED 전광판 설치, 스마트팜 혁신밸리 부지매입, 고흥터미널 주변 공영주차장 및 고흥 천변 주차장 조성 토지매입비, 동서화합 역사탐방, 재정안정화 기금 전출금 등이다.

이번 추경예산은 순세계잉여금 발생을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기존 예산에 반영된 경상적경비 등 통계목별 예산 일부 삭감 및 자체세입의 정확한 추계반영에 의한 재원으로 예산 편성했다.

올해 본예산으로 5천842억원을 편성한 군은 지난 제1~2회 추경으로 2천071억원을 증액한 7천913억원에서 이번 정리추경으로 예산 8천억원을 훌쩍 넘어서게 됐다.

이는 송귀근 군수를 중심으로 국·도비 확보를 위한 국회와 중앙부처 등을 수시 방문해 현안사업 예산확보 지속 건의와 각종 정부 공모사업 잇단 선정, 안정적인 지방교부세 확보의 철저한 관리 등을 위한 군의 전략적 대응과 노력의 결과로 풀이된다.

송 군수는 "한해 예산이 8천억원을 넘어선 것은 고흥군민의 희망과 바람이 함께한 의미 있는 결과"라며 "여야 국회의원과 전남도를 비롯해 정부부처 향우공무원들의 지역현안사업에 대한 지원과 관심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번 편성한 추경 예산안은 제283회 군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오는 20일 최종 확정된다.

고흥=박용주기자 dydwn8199@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전남뉴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