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신현준 신용정보원장 "데이터 3법 개정시 중추적 역할 할 것"

입력 2019.12.11. 15:11 댓글 0개
【서울=뉴시스】8일 제2대 원장으로 취임한 신현준 한국신용정보원장. 2019.03.08. (사진=신용정보원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옥주 기자 = 신현준 신용정보원 원장은 11일 "(데이터 3법이 통과되면)데이터 중심 경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며 "신용정보원이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연합회·금융연수원·금융연구원·국제금융센터·신용정보원 등 5개 기관 기자간담회에서 신정법 개정안 등 데이터 3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하며 이같이 말했다.

'데이터 3법'은 개인정보보호법, 신용정보법, 정보통신법 등을 통칭하는 말로, 현재 각각 국회 상임위 법사위에 계류 중이다.

신 원장은 "많은 분들이 신정법 등 데이터 3법의 개정을 기다려왔고 국회 여건에 따라 12월 통과를 염원하고 있다"며 "신정법이 개정되면 우리나라도 데이터 본격 활용 시대로 접어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용정보원은 데이터를 안전하게 관리하고 활용하는 중추적 금융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또 데이터전문기관으로 지정되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결합을 지원해 시너지를 창출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신정법 등 데이터 3법이 개정되면)향후 금융회사는 제품서비스 개발 위한 데이터를 산출하는 등 경쟁력을 높이고 소비자는 더 나은 맞춤형 서비스를 저렴한 비용으로 아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본격적인 데이터 경제 시대에 접어들면 활용가능한 양질의 데이터가 부족하다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민간과 공공부문을 아우르는 데이터를 구축해 업계 수요를 충족하고, 공신력있는 데이터를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부연했다.

신 원장은 "신용정보 집중기관에는 소비자 권익을 챙기는 방안도 포함돼 있다"며 "개인신용 평가 검증위원회를 설치, 운영하고 상시 평가하게 돼 있고 채무정보를 정확히 확인토록 채권자 변동 열람권도 포함되는데 (개인정보를)더욱 두텁게 보호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6개월간 후속작업에 적극 협력하고 동시에 금융업권과 핀테크 업계간 긴밀한 협의를 하겠다"며 "연말 즈음 전문인력 확충, 조직 업무프로세스 재수립 등을 계획하고 있으며 내년 한 해동안 잘 준비해 데이터 중심 경제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nna22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