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文, 신임 대사들에 당부···"한반도 평화 국제 공조에 최선 다해달라"

입력 2019.12.11. 15:01 댓글 0개
신임장 수여식에서 새 역할 강조…"외교관, 외교만 하는 게 아냐"
이수혁 주미대사 "세 번째 신임장, 마지막 봉사 사명감으로 최선"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위한 국제공조 계속 이어지도록 최선을"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에 참석해 환담장으로 이동하며 이수혁 주미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2019.12.11.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새로 부임하는 신임 대사들에게 "외교관은 이제 더 이상 외교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정책을 보완하고, 상대국의 좋은 정책을 벤치마킹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40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신임 대사의 신임장 수여식 후 비공개 환담 자리에서 전세계가 공통적으로 안고 있는 정책 과제를 언급하며 이렇게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라는 것이 하면 할수록 우리만 갖고 있는 문제가 아니라 세계 공통의 문제들이 많다는 것을 절감하게 된다"며 양극화, 저출산 고령화, 청년실업, 노인복지, 4차산업혁명으로 인한 고용환경 변화, 기후변화 등을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해당 국가들이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는 다양한 해법들이 있을 것"이라며 "우리나라와 다른 성공 사례가 있는지, 우리 정책에 적용해볼 만한 것이 있는지 살펴 달라"고 특별히 당부했다.

이수혁 신임 주미국 대사는 과거 주유고 대사와 주독일 대사 역임 사실을 언급하며 "3번째 신임장을 받게 됐다"며 "국가를 위한 마지막 봉사라는 사명감으로 좋은 성과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는 "어제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에 동남아시아게임 금메달을 안겨줌으로 인해 베트남 국민들을 단합시키는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경제, 문화,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를 꼼꼼히 챙겨 성과로 이어지게 하겠다"고 말했다.

천준호 주핀란드 대사는 "핀란드에서 34세의 여성 총리가 선출된 밑바탕에는 혁신과 세계 최고 수준의 창업생태계를 구축한 사회적 분위기가 있어서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스타트업의 메카로 성장한 핀란드의 혁신정책이 우리 정책에도 반영될 수 있도록 살피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무대에서의 한국 위상이 높아진 만큼 외교, 경제, 문화 등 다방면에서 외교관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며 "각국과의 관계를 넓고 깊게 발전시킬 수 있도록, 또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국제 공조가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