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씨제이헬스케어, 건강즙 시장 신규 진출

입력 2019.12.11. 11:31 댓글 0개
브랜드 '비책집약' 만들고 시장 경쟁에 본격 뛰어들어
[서울=뉴시스] 왼쪽부터 비책집약 무차, 여주차, 엄나무차(사진=씨제이헬스케어 제공)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대한민국 30호 신약 케이캡정을 개발한 의약품 전문 회사 씨제이헬스케어가 5000억원 규모의 건강즙 시장에 새롭게 뛰어든다.

씨제이헬스케어는 ‘비책집약’(俾㥽集約)이라는 건강즙 전용 브랜드를 만들었다고 11일 밝혔다. 무 차(茶), 여주 차, 엄나무 차 등 총 3종류를 내세워 건강즙 시장에 도전할 계획이다.

비책집약 시리즈는 숙취해소음료 컨디션, 갈증해소음료 헛개수 등으로 소비자 입맛을 공략한 씨제이헬스케어 H&B(헬스앤뷰티) 연구원들의 손에서 탄생했다. 무 차, 여주 차, 엄나무 차 모두 첨가물 없이 원물 그대로 담아 본연의 맛과 영양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건강을 생각하는 중·장년층을 타깃으로 개발됐다.

향후 과일, 채소, 한방 소재 등을 지속 발굴, 중·장년층 외에도 2030세대 등 소비자 별 제품 라인업을 확대해 ‘비책집약’을 건강즙 전문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다.

의약품 사업 및 숙취해소음료 중심의 헬스앤뷰티 사업을 하고 있는 씨제이헬스케어는 기존 숙취해소음료(컨디션), 갈증해소음료(헛개수) 외에 건강즙 시장에 새롭게 진출하며 헬스앤뷰티 사업에 힘을 실었다.

지난 2018년 한국콜마에 인수된 씨제이헬스케어는 현재 기업공개(IPO)를 준비 중이다. 의약품만큼 헬스앤뷰티 사업을 더욱 키워 종합 헬스케어 기업으로써 가치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보건복지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