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자리 늘어나는 여수···롯데·GS 8천억대 합작사 설립

입력 2019.12.10. 17:55 댓글 0개
10일 여수시청서 양사 투자 협약 체결
2020년 초 시설 건설,145명 직접 고용
전남 여수시청에서 10일 열린 롯데케미칼㈜와 GS에너지㈜의 여수산단 석유화학 합작사 설립투자 협약식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여수국가산단에 8000억 원 규모의 석유화학 합작사가 설립된다.

10일 전남도와 여수시에 따르면 이날 여수시청에서 롯데케미칼㈜와 GS에너지㈜가 8000억 원을 투자해 석유화학 합작사를 설립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 허용수 GS에너지㈜ 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등이 참석했다.

롯데케미칼㈜은 1976년 설립됐다. 국내외 생산기지를 통해 석유화학산업의 기초원료인 에틸렌을 연간 약 450만t 생산하는 국내 최고 수준의 화학기업이다.

GS에너지는 2012년 사업 지주회사로 설립됐다. 원유·가스 광구 개발과 LNG터미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두 기업은 2020년 초 합작사를 설립해 여수국가산단 롯데케미칼 4공장 10만㎡ 부지에 석유화학 제품 생산공장을 건설한다. 145명의 직접고용과 7천여 명의 간접고용 창출로 대기업 취업을 바라는 청년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합작사가 설립되면 연간 C4유분 21만t, BPA 20만t을 생산한다. 연 1조 원의 매출과 1천억 원 이상의 영업이익이 예상된다. 합작사 지분은 롯데케미칼㈜ 51%, GS에너지㈜ 49%를 소유하게 된다.

전남 여수시청에서 10일 열린 롯데케미칼㈜와 GS에너지㈜의 여수산단 석유화학 합작사 설립투자 협약식

이번 합작사업은 글로벌 기업인 롯데케미칼㈜과 GS에너지㈜ 간 상생 모델을 제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롯데케미칼㈜은 합작사로부터 BPA와 C4유분을 공급받아 가격 경쟁력 강화 및 사업 확장을 도모할 수 있고, GS에너지㈜는 자회사인 GS칼텍스를 통해 합작사의 제품 생산원료인 프로필렌 및 C4유분 등을 합작사에 공급함으로써 안정적 거래처를 확보할 수 있다.

BPA는 전기․전자제품, 의료용 기구 등에 사용되는 플라스틱인 폴리카보네이트(PC)의 원료로 사용되는 제품이다. C4유분은 탄화수소 혼합물로 합성고무와 인조대리석 원료를 생산하는데 사용된다.

김영록 도지사는 "국제 무역환경이 갈수록 열악해지는 상황에서 롯데케미칼㈜과 GS에너지㈜가 뜻을 모아 8000억 원대 대규모 투자를 결정한 것은 동종 업계에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공동 투자가 지역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도와 여수시에서 행정 지원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합작사업이 경제 활성화는 물론, 인구 유입과 고용 창출로 이어져 지역 성장의 큰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업이 필요한 시기에 투자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