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심상정 "한국당이 협상하자는 건 할리우드 액션···중대 결단"

입력 2019.12.09. 21:02 댓글 0개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안 하면 정의당도 중대 결단 할 수밖에"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정의당 심상정(왼쪽 두번째) 대표와 윤소하(왼쪽) 원내대표를 비롯한 정의당 당원들이 9일 오후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패스트트랙법 통과를 위한 정의당 결의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2.09.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9일 자유한국당이 예산안 합의를 전제로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 필리버스터 철회를 검토하기로 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이) 협상하자고 하는 것은 화려한 할리우드 액션"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이 더 끌려가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이날 저녁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패스트트랙법 통과를 위한 정의당 촛불결의대회에 참석해 "심재철 신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 분은 '선거법과 검찰 개혁 이거 악법이다. 절대 반대다' 이렇게 얘기한 사람이다. 협상의 여지가 있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의당이 협상하고 타협하는 것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라면서도 "제가 정개특위 위원장일 때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실까지 찾아가서 대화하고 함께 하자고 얘기했다. 그런데 이 분들 모든 수단과 꼼수를 동원해서 개혁을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민주당 정권, 촛불 시민들이 만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국회를 좌지우지하고 결국은 이 국회의 주인 노릇을 하는 세력은 자유한국당이었다"며 "그래서 바로 이 국회를 바꿔야 한다. 그래서 바로 선거제도를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법정 시한을 넘긴 예산안이 정기국회 시한을 또 넘기게 된다면, 패스트트랙 개혁 법안을 11일에 상정하지 않고 또 미루게 된다면, 우리 정의당도 저 심상정도 중대 결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여당에 경고했다.

특히 "민주당이 한국당과 마주보면 격렬한 대결 정치가 되고, 민주당이 한국당과 두 손 꼭 잡으면 야합의 정치가 된다"면서 "패스트트랙 개혁을 오늘 여기까지 밀고 온 힘은 여야 4당, 또 지금은 4+1 체제다. 4+1에 대한 신뢰를 저버리고 한국당과 손잡는다면 20년 간 지체된 개혁이 좌초되는 것에 대한 책임을 민주당은 분명히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를 비롯한 정의당 당원들이 9일 오후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패스트트랙법 통과를 위한 정의당 결의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2.09. photothink@newsis.com

윤소하 원내대표는 "오늘 너무 왔다 갔다 해서 무엇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며 한국당 원내 지도부의 태도 변화를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상황이 어떻든 전 국민이 원하고 또 우리가 지금까지 걸어왔던 정치개혁과 검찰개혁 등 사법개혁을 분명히 해내자는 각오로 임하겠다"며 "협상도 투쟁의 과정이다. 협상을 야물게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