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징용 피해 인권운동' 이금주 유족회장 '모란장'

입력 2019.12.09. 19:27 수정 2019.12.09. 19:27 댓글 0개
10일 세계인권선언 71주년 기념식서

일제에 의해 남편을 빼앗긴 한을 안고 일본정부의 사죄 배상을 촉구하며 평생을 일제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인권운동에 바쳐 온 이금주(99) 태평양전쟁희생자 광주유족회 회장이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게 됐다.

9일 근로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은 이 회장이 오는 10일 서울 중구에서 열리는 세계인권선언 71주년 기념식에서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는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에 따르면 이 회장의 남편은 1942년 일제에 강제 징용돼 해군 군속으로 끌려가 이듬해 남태평양 타라와섬에서 사망했다.

이 회장은 남편을 뺏긴 후 겪어온 고통과 통한의 세월 속에서 일제의 만행을 규탄하고 법적 책임을 묻기 위해 앞장섰다. 1988년 태평양전쟁희생자 광주유족회를 결성한 후 현재까지 30년 넘게 일제 피해자들의 인권 회복에 나서왔다.

특히 1992년 1천273명이 참여한 광주 소송을 시작으로 위안부 피해자와 근로정신대 피해자 등을 도와 일본 정부와 기업을 상대로 7건의 소송을 제기했다.

이 회장은 지난 2012년 5월 순천으로 거처를 옮긴 후 현재 순천의 한 요양병원에서 투병중이다.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