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달아오른 내년 총선 열기, 공정 경쟁해야 한다

입력 2019.12.09. 18:21 수정 2019.12.09. 19:56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내년 4월 치러질 제21대 총선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오는 17일 예비 후보 등록일을 앞두고 지역의 입지자들이 잇달아 출마를 공식화하고 나서면서다.

내년 총선에서 당에 대한 지역의 정서는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 강세다. 출마를 피력하고 나선 입지자들은 대부분 민주당 후보들이다. 한 지역구에 보통 2~3명, 많게는 4~5명의 후보가 앞다퉈 얼굴을 내밀면서 향후 민주당 당내 경선 구도가 어떻게 진행될지도 관심사로 떠 올랐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민주당 후보들이 국민의당 후보들에게 거의 전패를 당한 바 있다. 그 때와 달리 이번 선거에서는 민주당 후보로 낙점되기만 하면 사실상 당선되는 거나 마찬가지로 여겨져 그 어느 때보다 민주당 입지자들의 당내 경선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입지자들은 시의회 기자회견이나 특정 장소에서의 출판기념회를 통해 정치적 비전을 제시하고 공약을 내세우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낡은 정치 혁신',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국가적 의제', '젊은 세대의 반란을 꿈꾸어야 한다'는 등의 구호와 지역 발전 및 지역민을 위해 일하겠다는 나름의 공약들로 유권자 표심을 자극하는 모양새다. 또한 예비 입지자들은 현 정부의 청와대 근무 경력이나 문재인 대통령과의 관계 등을 강조하는 경우도 적지않다.

하지만 민주당 후보라고 해서 몰표를 얻거나 당연히 당선될거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청와대 근무 경력이나 문 대통령과의 관계도 마찬가지다. 그들의 말대로 이 지역은 민주주의의 심장이며 정치혁신을 통한 정권 교체의 진원지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역민들은 그만큼 높은 식견과 유권자 의식으로 매 선거 때마다 그러한 선거 분위기 형성에 앞장서왔다.

따라서 현 정부와의 관계나 이력만을 내세워 유권자의 표심을 파고들려 해선 안된다. 이는 지역 유권자의 수준을 낮게 보는 일에 다름없다. 지역발전은 물론 지역민의 삶을 더욱 나아지게할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비전과 공약으로 선거에 임할 일이다. 막장, 저질의 정치 수준을 혁신적으로 바꿀 마음 가짐도 절실하다. 그럴려면 공정한 선거구도 속에 당당하게 경쟁해야 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