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세계 100대 방산업체 매출액 500조원 기록···4년 연속 증가

입력 2019.12.09. 18:08 댓글 0개
한국에어로스페이스·KAI·LIG넥스원 등 韓 업체 3곳 포함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전 세계 100위권 방위산업체들의 무기 판매가 지난해까지 4년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9일(현지시간) 공개한 '세계 방산업체 순위'에 따르면 전 세계 100대 방산업체들의 2018년 매출액은 4200억 달러(약 500조4300억원)로 전년보다 4.6%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SIPRI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세계 100대 방산업체 중 미국 업체가 43개 포함됐다. 이들 43개 업체의 지난해 매출액은 2460억 달러로 글로벌 전체 매출의 59%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국 방산업체들은 매출액 부분 전체 순위에서 1~5위를 독식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방산업체 록히드마틴은 지난해 473억 달러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러시아는 100위권 내에 모두 10개 업체가 포진하며 국가별 순위에서 2위에 올랐다. 러시아 10개 기업의 작년 매출액은 362억 달러로 전체의 8.6%를 차지했다.

러시아에 이어 영국(351억 달러)과 프랑스(232억 달러)가 뒤를 이었다.

한국 업체로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43위), 한국항공우주산업(KAI·50위), LIG넥스원(67위)이 100위권 안에 포함됐다. 이들 3개 업체의 지난해 매출액은 52억 달러로 100대 업체 중 점유율은 1.2%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