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관광재단 설립 이달내 판가름

입력 2019.12.09. 16:49 수정 2019.12.09. 16:50 댓글 0개
도의회 조례 심의 이어 행안부 타당성 여부 확정
전남도청 전경.

전남 관광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전남관광재단' 설립 여부가 이달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의회가 관련 조례안을 심의하고 행정안전부가 이달 중으로 재단 설립 타당성 여부를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9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는 오는 12일 '전남도 관광재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을 심의한다.

조례안은 재단설립 목적과 사업, 출연기금, 운영재원, 수익사업 등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전남도는 그동안 관광 분야 전담기구 설립 자문단을 구성하고 타당성 연구용역·도의회 의견 수렴, 도 출자·출연기관 심의위원회 심의, 조례안 입법예고 등의 절차를 거쳐왔다.

전남도는 그동안 도의회에 여러 차례 재단 설립에 대한 설명을 통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조례안 통과는 무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남은 단계인 행안부 지방출자출연기관 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하게 되면 관광재단 설립은 구체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남도 지역 관광산업 전담기구 설립 방안 및 타당성 분석 연구용역 최종보고서'에 따르면 관광재단은 이사회와 사무처로 구분하고 이사회는 이사 13인 내외로 이사장(도지사 겸임), 대표이사 1인, 감사 2인으로 구성하며 단계별 증원으로 약 25인으로 설정하고 사업내용에 따라 계약직 등을 충원한다.

또 최초 자본금 형태로 출자된 10억원의 출자금과 연간 20억원 등 5년간 106여억원의 지원금 출연(재단 운영비)이 이뤄질 전망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도의회에서 조례안이 통과되고 행안부 심의가 올해내 마무리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모든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내년 상반기 관광재단 출범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