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효천지구서 3개월째 '이물질 수돗물' 신고 잇따라

입력 2019.12.09. 15:08 댓글 1개
남구 효천지구 20여 가구서 '필터 변색' 피해 발생
급수 중단·추가 신고는 없어…조사 결과 발표 방침
[광주=뉴시스] 광주 수돗물 (사진=뉴시스DB) 2019.12.09.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 일부 지역에서 또다시 이물질 섞인 수돗물이 나와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9일 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9월말부터 최근까지 광주 남구 효천지구 일부 아파트에서 '주방·욕실용 수돗물 필터가 갈색으로 변색됐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이같은 수돗물 필터 변색 현상은 20여 가구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돗물 공급 중단 조치는 없었다.

민원을 접수한 상수도사업본부는 피해 가구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덕남정수장 등지에서 1차 조사를 벌였으나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했다.

같은 정수장에서 수돗물을 공급하는 남구·광산구 다른 지역에서는 비슷한 피해 신고가 아직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산하 수질연구소에 성분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는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정확한 경위와 피해 규모를 조사한 뒤 재발방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7~8일 광주 남구·서구 주월·월산동, 서구 화정·염주동 일대에서도 이물질 섞인 수돗물이 나와 일시 급수 중단 사태가 벌어졌다.

당시 수돗물에서는 발암가능물질인 나프탈렌이 인체에 무해한 수준의 미량(미국 가이드라인 170㎍/ℓ 이하)이 검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