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정숙 여사, 43년 만 첫 내한 록밴드 U2 공연 관람

입력 2019.12.08. 21:52 댓글 0개
U2 보컬 보노, 내일 文대통령 접견 예정
[서울=AP/뉴시스] U2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8일 그룹 결성 43년 만에 첫 내한공연을 펼친 세계적인 록밴드 '유투(U2)'의 공연장을 찾았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7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공연장을 찾아 U2를 만났다. U2는 뉴질랜드·호주를 시작으로 싱가포르·일본을 거쳐 이날 방한했다.

1976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결성된 U2는 반전주의, 평화와 자유, 인권 등의 메세지를 매작품에 녹여왔다.

특히 U2 보컬 보노는 음악 활동뿐 아니라 사회적인 이슈와 현안 해결에 앞장서고 있는 사회운동가로 평가받아 노벨평화상 후보로도 여러 차례 오른 바 있다.

김 여사는 공연 관람에 앞서 보컬 보노와도 사전 환담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다음 날 U2 보컬 보노를 접견하고 평화 메시지를 낼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